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가수 제이 "♥주한미군 출신 남편과 사는 美 저택 공개…거실 2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2'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제이가 미국인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은 아무나 하나2-국제연분'에서는 미국인 남편, 딸과 생활 중인 결혼 11년 차 제이의 미국 일상이 공개됐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는 '어제처럼', 'Perhaps Love' 등 많은 히트곡을 발표한 가수로, 현재 주한미군 출신 미국인 남편과 결혼해 미국 버지니아 리즈버그에서 살고 있었다.

제이는 "2012년 제가 햄버거 가게 차렸을 때 지인이 남편을 데려왔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기억했다.

남편 데이비드는 "2012년 7월 1일이었다"며 아내 제이와의 첫 만남 날짜를 정확히 기억했다. 이어 "햄버거가 맛있었고, 제이가 눈에 들어왔다. 제이가 아버지와 노래하는 모습이 지금도 기억난다"고 회상했다.

제이의 아버지는 가수 정훈희의 오빠이자 70년대 록밴드 히식스 멤버로, 제이와 함께 운영한 햄버거 가게에서 두 사람은 함께 라이브 공연을 하기도 했다고.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2'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는 "원래 나쁜 남자를 좋아했었는데 데이비드와 만나다 보니 여러 가지 대화가 잘 통했다. 문화, 음악 등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는 게 편안했다. 부모님에게 소개할 때는 '정말 착한 사람 만났다'고 했다"고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결혼하고 미국으로 갈 생각을 아예 안 했던 정도가 아니라 내 인생에 너무 큰 타격이었다"면서도 "하지만 대화하고 데이트하면서 '이 사람 없이는 안 되겠다'는 걸 너무 확실히 느꼈다"고 덧붙였다. 제이는 1년 열애 끝에 결혼해 3년 뒤 딸을 출산했다.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2'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결혼 11년 차인 제이는 7살 된 딸을 키우고 있는 미국 버지니아 리즈버그의 새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제이는 거실을 '뮤직룸'으로 꾸몄다고 소개했다. 큼직한 1인용 소파가 2개 놓인 이곳엔 LP 플레이어, 피아노 등이 있었다. 이어 공개된 다이닝 룸에는 10인용 식탁이 놓여있었다. 제이는 "크리스마스, 추수감사절 등에 여기서 밥을 먹는다"고 소개했다.

주방 옆에는 '패밀리룸'이라 불리는 또 다른 거실이 있었다. 포근한 벽난로가 있는 이곳에서 제이 가족은 마시멜로를 구워 먹는 벽난로도 있어 작은 캠핑장으로 바뀐다고.

제이의 남편 데이비드의 홈 오피스도 공개됐다. 수많은 책으로 가득 찬 이곳에서 데이비드는 공손하게 한국식 인사를 했다.

제이의 남편은 "17살에 입대해 2002년 장교가 됐다. 같은 해에 이라크를 2번 다녀왔다"는 그는 마지막 근무지 한국에서 아내 제이를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할아버지부터 3대째 군인으로, 약 20년간 군 복무한 그는 현재 세관 및 국경 보호국 분석가로 일하고 있다고 했다.

딸 케이티의 방에는 한국 외할머니가 손으로 직접 만들어준 인형을 비롯해 미국 할머니가 선물해준 공룡 인형까지 인형들이 가득해 눈길을 끌었다.

제이는 딸 케이티와 함께 아침 식사를 준비했고, 남편이 설거지를 도맡아 했다. 이에 제이는 "10년 차 결혼생활의 보너스"라며 웃었다. 아침 식사 전 "모두 다 감사하자!"라고 외치며 하이 파이브를 하는 사랑스러운 가족 전통도 공개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