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최고의 별' 김영권…생애 첫 MV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리그 울산의 2년 연속 우승을 이끈 국가대표 수비수 김영권 선수가 생애 첫 MVP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올 시즌 K리그 최고의 별은 김영권이었습니다.

해외 무대에서 뛰다 지난해, 32살의 나이로 K리그에 데뷔해 울산의 우승에 기여한 김영권은, 올해도 든든하게 수비를 책임지며 창단 첫 2년 연속 우승에 앞장서 시즌 MVP에 선정됐습니다.

[김영권/울산 현대 수비수 : 제 와이프, 여보, 이 트로피는… 여보의 땀과 노력이 하나하나 들어가 있는 트로피라고 생각해. 나를 이렇게 멋진 축구 선수로 만들어줘서 정말 고마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