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최민환·율희, 결혼 5년만 이혼 "세아이 양육권은 父"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민환(왼쪽), 율희/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최민환과 율희가 결혼 5년만에 이혼했다.

최민환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4일 "두 사람이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을 결정했고, 이혼조정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세 아이의 양육권은 최민환이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최민환과 율희는 2018년 득남하고 같은 해 10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슬하에 쌍둥이 딸까지 세 자녀를 뒀다. 두 사람은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2'에 함께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FNC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두 사람을 응원해 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최민환은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