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신동욱 앵커의 시선] 꼼수, 무리수, 자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하철역에 홀연히 나타났던 스파이더맨 입니다. 나중에 의심스러운 정체가 전해지긴 했지만, 그 순간만은 재치가 빛났지요. 그런데 당시 그는 "시민들이 가보라고 해서 머리 속이 하얘진 채로 갔다"고 실토했습니다. 그렇게 겁이 났겠지만 노숙인에게 "신발부터 신으시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함께 춤추듯 노숙인을 말려 싸움판을 웃음판으로 바꿔 놓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