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아내 다쳤다" 신고했지만 알고 보니 '살해'…남편은 대형 로펌 변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의 한 고급 아파트에서 대형 로펌의 변호사이기도 한 50대 남성이 아내를 살해했습니다. 당초, 이 남성은 "아내가 다쳤다"며 직접 119에 신고했는데, 범행 직후 현장을 떠났다 변호사와 함께 나타났습니다.

곽승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골목길을 빠르게 달립니다. 인근 주상복합 아파트엔 경찰차가 줄지어 서있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40대 여성이 숨진 현장에 경찰과 구급대가 긴급 출동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