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종합] "신동엽, 날 만지고 싶어해…어떻게 해보려 질척거려" 이혜영의 작심 폭로('짠한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짠한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짠한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짠한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이혜영과 신동엽의 과거 썸을 탔던 사이였음을 고백했다.

4일 유튜브 '짠한형 신동엽'에는 '이혜영 EP.17 폭로 기관차 나가신다!!! 이혜영 VS 신동엽'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에는 가수 겸 화가 이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혜영은 신동엽에게 "나 호칭을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그냥 동엽아, 동엽아"라고 부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혜영은 "어떻게 대(大)신동엽을"이라고 했고, "동엽 씨로 할까봐요. 왜냐면 남자로 보여서"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플러팅이 시작됐다"라면서 웃었다.

신동엽은 "어렸을 때 사심이 있었지만, 지금은 우리는 전우 같은 느낌이잖아"라고 말했다. 이혜영은 "내 인생에 첫 번째이자 마지막 소개팅"이라면서 신동엽과 과거 소개팅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기가 무슨 스타인 거 아는 사람"이라고 말했고, 신동엽은 "난 그렇게 재수 없없던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라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이혜영은 "재수 없었다. 난 그걸 다 기억 난다. 내 인생 처음 소개팅을 받은 거니까. 아니면 본인은 너무 많이 받아서 그중에 하나였나 싶다"라며 반박했다.

이에 신동엽은 "소개팅 같은 건 우리랑 좀 안 맞았다. 일찍 연예계 데뷔해서 소개팅 같은 게 없었는데, 신인 때라 돈도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애프터는 없었냐는 질문에, 이혜영은 "두 번 정도 더 만났다. 하긴 했는데 중요한 건 차가 없으니까 내가 집까지 데려다줬다. 지긋지긋했다"라며 신동엽의 애프터 권유에 만났다고 폭로했다.

이혜영은 소개팅 후 상황에 대해 "잘 될 수가 없었다. 이제 약간 본성을 드러냈다. 나는 천천히 천천히 가고 싶은데, 이 인간은 몸이 달아있는 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고 있어"라면서 발끈했다.

이혜영은 "내가 운전하니까, 자꾸 이상한 길을 가르쳐줬다"라고 하자 신동엽은 "오해가 있었던 거 같다. 거기가 이제 청수장이라는 데다. 정릉 사는 사람. 성북구 사는 사람은 다 안다"라면서 "(이혜영이) 청수장을, 모텔로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혜영은 "하여튼 그렇게 하고 싶어 하는 느낌을 받아서 내가 확 틀었다. 또 한 번 만났는데 그때도 질척거렸다. 만지고 싶어 하고 어떻게 한 번 해보려고 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한창 그런 호르몬이 나올 때가 아니냐"라며 회상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