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진정성으로 달려온 10년…세상을 바꾼 ‘나 혼자 산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나 혼자 산다’ 출연진. 사진 ㅣ유용석 기자


“트렌드를 알려면 ‘나 혼자 산다’를 봐야 한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가 10주년을 맞았다. 강산이 변한다는 긴 세월이지만, “N차 전성기”라는 반응을 끌어내며 여전히 간판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2013년 3월 첫 방송을 시작한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의 일상’을 보여준다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실험적이고도 다양한 변주를 해왔다. 방송 초기 짠내 풍기는 ‘헝그리 정신’에 포커스를 맞췄다면, 출연자의 외연과 나이대를 확장하면서 천태만상의 싱글 라이프를 보여줬다. 나이, 성별, 취향, 주거 형태를 떠나 다양한 1인 가구의 일상을 통해 ‘특별하지 않은 삶은 없다’는 걸 보여주며 공감을 끌어냈다.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이장우, 키, 코드 쿤스트, 김대호, 허항 PD가 참석해 소회를 밝혔다.

스타투데이

이장우, 박나래, 전현무 팜유 3남매. 사진 ㅣ유용석 기자


전현무는 “10주년이 됐다는 건 10년째 내가 혼자라는 거다”고 너스레를 떨며 “초창기 혼자 사는 것 자체가 우울하고 짠한 느낌으로 그려질 때 신입으로 들어왔다. 요즘엔 1인 가구 라이프를 즐기는 시대가 됐다. 10년을 하면서 확히 대중들이 1인 가구를 보는 시선이 달라진 것 같다”고 변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혼자서 당당히 사는 모습을 응원해주신다”며 “이제는 포기를 하셨는지 결혼하라는 이야기도 안 하신다”고 농담처럼 덧붙였다.

기안84는 “원래 만화가였는데, 먹고 자는 게 노출되면서 이렇게 관심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사랑을 많이 받았다”며 “감사한 마음 뿐이다. 주변에서 ‘가라’ ‘마라’ 하는데, 결혼을 해야 하나 싶다. 그 고민 사이에서 나이를 먹어가는 것 같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박나래는 “처음 ‘나 혼자 산다’에 나올 때 어색했다. 무지개 회원들 자체도 어색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끈끈해지고 가족 같은 느낌이 있는 것 같다. 함께 성장했던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장우는 “결혼도 너무 하고 싶지만 이 팀을 잃고 싶지가 않다. 이 팀에 이 분위기에 팜유까지 몰아치면서 손을 놓을 수 있는 깡이 없더라. 아직은 고민하면서 살아가고 있다”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과 진심을 전했다.

스타투데이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자간담회. 사진 ㅣ유용석 기자


코쿤은 “학창시절부터 다른 사람 관찰하는 걸 좋아했는데, ‘나혼산’이 확장판 같다. 덕업일치 같다. 내가 볼 수 없었던 사람의 삶을 통해 많이 배우고 빼먹고 있다”고 전했다.

키는 “제 일상을 보여주기 전 후로 바뀐 제 모습을 생각하면, 현무형, 기안이형처럼 사는 사람 처음 본다. 굳은살이 생겼다고 생각할 때 김대호 형님이 엄청난 일상을 보여줬다. 다른 사람의 일상을 통해 배우려고 하는 것이 저 안에서 많이 달라졌다”고 했다.

‘나 혼자 산다’는 2049 시청률 부문에서 금요일 예능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서로의 일상을 지켜보며 좋은 영향력을 주고 받는다. 무지개 회원들의 관계성과 영향력 전파는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동기 부여와 자극이 되기도 한다.

스타투데이

허항 PD는 ‘나 혼자 산다’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로 전현무를 꼽았다. 사진 ㅣ유용석 기자


허항 PD는 10주년 비결에 대해 “전력질주로 달리기보다 마라톤 뛰듯 오다보니 어느 새 10년이 됐다”며 “목숨처럼 지키고 있는 게 진실성이다. 프로그램의 생명력을 유지해주는 게 아닌가 싶다. 11주년, 12주년 만들어갈 때도 그 부분을 지키면서 만들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나 혼자 산다’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도 꼽았다.

허 PD는 “스타의 의미를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따라 다를 것 같은데, 전 회장님이다. 이 프로그램을 맡게 됐을 때 전 회장님이 다시 오셨으면 좋겠다고 전화를 드렸다. ‘나 혼자 산다’는 전현무 회장님이 있어야 가장 조화로워지는 것 같다. 팜유도 중심에 전 회장님이 계시고 새로운 회원들을 품어주는 케미도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전현무는 “잘 먹고 잘 사는 것을 떠나서 ‘나 혼자 산다’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는 기안84”라고 말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