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만난 지 30분 만에 호텔? 한해도 놀랐다...'역대급' 예고한 '솔로지옥3'(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사진=이다희, 덱스, 규현, 한해, 홍진경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솔로지옥3'이 또 한 명의 덱스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

4일 오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새 예능 '솔로지옥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은 홍진경, 이다희, 규현, 한해, 덱스, 김재원 PD, 김정현 PD가 참석했으며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솔로지옥3'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 쇼다.

MHN스포츠

사진=김정현 PD, 김재원 PD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솔로지옥' 시리즈가 시즌3까지 오게 된 것에 관해 김재원 PD는 "벌써 시즌3이 됐다는 게 믿기지 않고, 기다려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시즌2 참가자인 덱스 씨가 MC로 합류했다. 세상에서 가장 핫한 지옥이라고 과장을 섞어 예능적으로 수식어를 붙이고 있는데 이걸 사실로 만들어주신 것 같다. 가장 핫한 남자가 돼 MC로 합류해서 이번 시즌은 더 재밌을 것"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또한 김 PD는 "이번 시즌이 전 시즌 합쳐서 순수하게 재미만 놓고 본다면 최고인 것 같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이번 시즌 출연자들이 어느 때보다 솔직하고 거침없이, 눈치 보지 않고 참여했던 것 같다. 심지어 중간에 썸을 타다가 싸우기도 하고, 싸우다가 썸을 타기도 했다. 시청자들이 가장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MHN스포츠

사진=홍진경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사진=규현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사진=덱스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진경은 "솔로지옥이 큰 사랑을 받아 시즌3까지 찾아뵐 수 있게 됐는데 계속 시즌이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고, 이다희는 "시즌1 찍을 때만 해도 시즌2, 3 찍을지 몰랐는데 시즌3까지 오게 됐다. 정말 놀라울 정도로 제작진들이 어디서 이런 분들을 찾아오는 건가 의아했다. 이번 시즌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규현은 "시즌3까지 올 줄 알고 있었다. 시즌1 때부터 과몰입했고, 출연하신 많은 솔로들께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시는 걸 보고 한 번 하면 중도하차는 없다는 생각이었다. 이번 시즌도 기대 많이 하고 있어서 늘 연애 프로그램 MC라고 당당하게 이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한해는 "시즌 1, 2도 재밌었지만 시즌3도 변화된 부분이 많다. MC들도 어느 때보다 재밌게 봤던 것 같고, 이번에 회식을 많이 했는데 계속 VCR 봤던 이야기할 정도로 재밌게 봤었다"고 밝혔다.

덱스는 "이 자리에 앉아 있는 분들 중 가장 감회가 새로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시즌2 출연진에서 시즌3 MC로 보는 입장이 됐다. MC 위치에 있다 보니 출연진의 세세한 포인트들이 잘 보이고, 당시 몰랐던 모습을 이번에 보게 되니 시즌2에서 나도 저랬나? 저렇게 티가 많이 났나? 생각할 정도로 여러 많은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MHN스포츠

사진=이다희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사진=한해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솔로지옥3'은 진행 방식과 천국도, 지옥도에 변화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해 홍진경은 "지옥도는 좀 더 비좁아지고 불편해졌다. 작은 컨테이너 박스에서 생활해야 할 정도로 열악해졌다"고 설명했고, 이다희는 "천국도는 이전과 다른 새로운 장소로 바뀌었는데, 환경이 바뀌면서 새롭고 설렜다. 야외 수영장이 정말 예뻤는데, 모든 시즌의 명장면이 야외수영장에서 탄생했던 만큼 핫한 장면을 이번에도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김재원 PD는 "시즌2 때 너무 똑같다는 욕을 많이 먹었다. 만나자마자 천국도에 가는데 한해 씨가 30분 만에 손잡고 호텔 가는 연애 프로그램이 있냐고 놀라더라. 이렇게 속도가 빨라도 되나 싶을 정도였다"며 "정말 자신 있게 준비했던 히든 룰도 있다.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솔로지옥3' 출연진에 관해 규현은 "사람이 이 정도로 솔직할 수 있나 싶었다. 예측할 수 없었고 캐스팅에 공을 많이 들이신 것 같았다. 출연진의 핫한 몸매는 당연하고 개성까지 더해졌기 때문에 보는 맛이 있을 것 같다. 보면서도 한 인물에게 몰입하며 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 출연하는 농구 선수 이관희에 관해서는 모두가 입을 모아 '역대급 출연진'이라고 평했다. 그중 한해는 "이관희 상지옥이 아니었나. 정말 매력적이었다. 옆에서 봤는데 지금까지 이런 참가자는 없었던 것 같다. 상상을 초월하는 참가자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MHN스포츠

사진=덱스, 한해, 규현, 이다희, 홍진경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로 연애 프로그램 출연자들을 두고 인플루언서로 인지도를 얻기 위해 출연하는 것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늘 제기되는 만큼, '솔로지옥3' 또한 이런 의문이 잇따랐다.

출연자 선정 기준에 관해 김재원 PD는 "항상 고민이 많았다. 가면 갈수록 카메라 앞에서 자신을 꾸미거나 포장하지 않고 스스로를 드러낼 수 있는 분들을 더 찾게 되는 것 같다. 그래야 시청자분들도 더 공감하시는 것 같고, 나를 포장해서 잘 돼야지 하는 마음의 출연자들에게는 호응해 주시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시청자분들이 더 예리한 눈으로 보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PD는 농구 선수 이관희에 관해 "엊그제도 경기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카메라 앞에서 저렇게까지 솔직할 수 있을까 싶었다. 만약 그분이 연애가 목적이 아니라 유튜브 활성화가 목적이었다면 좀 더 포장하셨어야 했을 텐데... PD 입장에서는 감사했지만 (향후) 괜찮을까 싶었다"며 "앞서 시즌2에 지원해 주셨던 분이다. 그때는 구단의 반대도 있어서 출연이 불발됐지만, 2년에 걸친 설득 끝에 출연할 수 있게 됐다. 구단에 감사드린다"고 뒷이야기를 밝혔다.

MHN스포츠

사진=김정현 PD, 김재원 PD, 덱스 ⓒ MHN스포츠 이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솔로지옥3'에는 시즌2 출연자였던 덱스가 MC로 출연한다. 이에 김재원 PD는 "올해 산 주식 중 가장 잘 산 주식이 덱스인 것 같다. 저평가 우량주였던 것 같은데, 미친 듯이 상한가를 찍더니 올해 가장 핫한 주식이 됐다"고 했고, 덱스는 "이 자리에 있게 만들어 주신 장본인이라고 생각하는데, 잘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출연자였을 뿐인데 MC로 섭외한 분명한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4MC가 가지지 않은 날 것의 매력, 자유분방함을 주 무기로 MC를 진행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홍진경은 "시즌2 때 덱스를 보고 정말 한 번 회식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덱스가 MC로 합류하고 나서 회식을 정말 많이 했다"고 했고, 한해는 "시즌3 회식 때는 여성분들이 집에 잘 안 가는 것 같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넷플릭스 새 예능 '솔로지옥3'은 오는 12일 공개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