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주머니 속 아이폰에서 갑자기 연기가"…아이폰 화재 잇달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련 영상 화제 되며 누리꾼들 사이 불안감 확산

애플, 새 제품으로 교환 조치

(천안·의정부=연합뉴스) 강수환 심민규 기자 = 한 고등학생이 소지한 아이폰에서 흰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중학생이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에서도 비슷한 화재가 발생했다.


4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지난 10월 25일 오전 8시 40분께 경기 의정부시 민락동의 한 중학교에서 A(13)군이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13 미니 모델에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A군은 소지하고 있던 휴대전화를 복도 바닥에 놓았고 연기는 3분가량 지속된 뒤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A군의 어머니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이가 복도에서 가만히 들고 있었던 핸드폰이 갑자기 뜨거워지면서 연기가 났다"며 "뜨거워서 내려놓는 상황에 아이가 많이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10월 9일에 핸드폰을 개통했고 3주도 안 됐는데 이런 사고가 터졌다"며 "애플 측에 새로운 휴대전화로 교체 받았지만, 여전히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충남 천안의 한 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도 B(17)군이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13이 갑자기 부풀어 오르면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