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16기 영숙, 피소 후 심경 고백 “잔인한 현실…실명 공개 여성에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16기 영숙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는 솔로’ 출연자 16기 영숙(가명)이 같은 기수 상철에 대해 폭로하는 과정에서 타인의 실명을 노출시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16기 영숙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함구하면 언젠가는 조용해지며 진실을 알아주는 날이 있겠지 하면서 기다렸지만, 제가 하지도 않은 말들과 메시지 내용을 만들어 물고 뜯는 잔인한 현실을 마주할 뿐이어서 해명하고자 글을 올린다”고 입을 열었다.

16기 영숙은 앞서 16기 상철로부터 음란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폭로를 하며 한 여성의 실명이 드러난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그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에게 같은 여성으로서 사과를 전하는 디엠과 메시지를 보내었는데 현재 연락이 전혀 닿지 않아 부득이 여기에 글을 남긴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분 또한 진실을 더하는 용기일 텐데 제가 그런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던 것 같다. 상처받은 마음 제가 한 번 더 그 마음에 상처를 드리게 된 것 같아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방송 인터뷰를 통해, 대중의 질타를 많이 받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서서 힘이 되어 주고 싶었다”라며 “다행히 모든 화살은 저에게로 돌아왔지만, 다시 그런 상황에 다른 이들이 그런 비난의 중심이 된다 해도 저는 반대편에 서서 그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자 했을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더불어 “내가 많이 불편하신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 추운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 겨울이 잊히듯 그렇게 조용히 잊히는 시기가 곧 올 거라 생각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앞서 16기 영숙과 같인 기수 영철, MBN ‘돌싱글즈3’ 출연진인 변혜진이 16기 상철이 양다리를 걸쳤다는 등 수위 높은 폭로에 돌입했고, 이에 상철은 이들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16기 상철의 법률대리인은 “상철이 미국에 있다는 이유로 이에 대해 최소한의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사실상 내밀한 관계를 제3자에게 유포하는 리벤지 포르노와 다름없는 가해행위”라고 주장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