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中호흡기 질환 우려…美 “여행 제한” vs 中 “낙인 찍지 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서 어린이 호흡기 질환 유행…“새 병원체는 아냐”

美 의원들 바이든에 “중 알수 없는 질환, 여행 제한해야”

中 매체 “미중 경제협력에 도전장 내미는 말썽꾸러기들”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호흡기 질환에 대한 국제사회 우려가 크다. 미국 의회에서는 중국 여행을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은 최근 발생한 질환은 코로나19 같은 새로운 병원체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미국 등 서방의 우려가 과도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데일리

지난달 23일 중국 베이징의 한 어린이 병원 외래 진료소에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중국 현지 매체와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중국에서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등 호흡기 질환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이와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와 회의를 열고 임상 진단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NHC)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유행 중인 급성 호흡기 질환은 모두 알려진 병원체에 의한 것으로 새로운 바이러스나 박테리아에 의한 감염병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이미 이용 가능한 치료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중국 호흡기 질환에 관심이 높은 이유는 2019년말에 중국 우한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때문이다. 중국에서 시작한 것으로 의심되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전세계로 퍼지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이르렀고 수년간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중국측은 이번에 유행 중인 질환은 코로나와는 다르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미국 등에선 끊임없이 의문을 던지고 있다.

AP통신은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의원을 포함해 5명이 지난 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알 수 없는 호흡기 질환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미·중간 여행을 제한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서방 국가들이 중국에 일종의 ‘낙인’을 찍고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GT)는 이날 사설을 통해 “중국과 미국간 직항편을 더욱 늘리는 것은 양국 사회의 공통된 염원이지만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양국간 인적 교류가 회복되는 것을 꺼리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열렸던 정상회담 전후로 양국간 항공편을 늘린 바 있다. 정상회담에서도 양국은 인적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양국간 소통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미국 정치인들이 또 훼방을 놓고 있다고 꼬집은 것이다.

GT는 “직항편의 수는 양국 경제 관계의 바로미터로 간주되는데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양국 간의 사업과 인적 교류가 증가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중·미 경제협력에 계속 도전장을 내미는 이들이야말로 말썽꾸러기들”이라고 비꼬았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표를 인용해 2019~2020년 미국은 독감 관련 질병 3500만건, 의료 방문 1600만건이 발생했고 2만5000명이 사망한 ‘인플루엔자 성수기’라며 최근 미국의 비판은 터무니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 호흡기 질환의 빠른 유행에 대한 경각심은 계속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은 중국 본토에서 발병한 어린이들의 호흡기 질환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한 전문가는 시 당국에 질병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의 공급을 늘릴 것을 촉구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리하이둥 중국외교대 교수는 GT에 “현재 우리 일상생활의 모든 것이 정상이고 중국 정부와 WHO 사이의 협력은 긴밀하다”면서도 “중국은 잠재적인 전염병의 발생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