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국회의장병? ‘이상민 탈당’에 비판 목소리 쏟아내는 의원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요시사

지난 3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던 이상민 의원 ⓒ고성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국회의원 자리를 연명하고 모로 가도 국회의장만 하면 된다는 것 아니냐?”(조승래 의원) “국회의장병 집착” “앓던 이가 빠진 기분.”(윤준병 의원) “결국 국회의장을 위해 당과 동지들을 팔고 가셨다. 무운을 빌지만 꿈은 깨라.”(전용기 의원) “2008년 자유선진당, 이번에는 국민의힘으로 가는 건가? 5선까지 했으면서 그렇게 한 번 더 하고 싶나? 먹던 우물에 침은 뱉지 마라.”(박상혁 의원)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비명(비 이재명)계인 이상민 의원(5선, 대전유성을)이 지난 3일, 민주당 탈당을 선언하자 당내서 이 같은 비판 목소리들이 쏟아져 나왔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이 의원 본인의 향후 구체적인 행보가 나오지도 않은 시점서 ‘국회의장 행’ ‘국민의힘 행’ 등의 의혹 제기 목소리가 이구동성 식으로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그는 향후 거취와 관련해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며 숙고한 후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입당, 무소속 출마, 제3신당 합류 등 여러 선택지를 모두 배제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그런데도 당내에선 탈당 선언이 나오자 이 의원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22대 총선을 앞둔 현재 국회 최다선(5선)은 김영선(63)‧서병수(71)정우택(70)‧정진석(63)‧조경태(55)‧주호영(62‧국민의힘) 의원, 변재일(75)‧설훈(70)‧안민석(60)‧조정식(59‧민주당) 의원, 이상민(65‧무소속) 의원으로 모두 10명이다.

앞서 6선이며 지난 19‧21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냈던 박병석 전 국회의장(71)은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바 있다. 이들이 22대 총선을 통과할 경우, 최다선 국회의원들 중에서 선출되는 국회의장 후보군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법 제15조(의장‧부의장의 선거)에 따르면 의장 및 부의장은 국회 무기명투표로 선거하고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된다. 재적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2차 투표를 하며 2차 투표에도 없을 경우, 최고 득표자가 1명일 시 최고득표자가 의장이 된다. 최고득표자가 2명 이상일 경우 결선투표를 진행하며 차점자는 부의장이 된다.

통상 국회의장은 후보들의 선수, 나이 순으로 선출되는 만큼 정치권에선 고령일수록 선거에 당선될 확률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결국 위 인사들이 국회의장 후보로 나설 경우 국민의힘은 서병수·정우택 의원이, 민주당에선 변재일·설훈 의원이 당선 사정권일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으며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지도부 관계자는 “원래 탈당할 것은 다 알고 있지 않았나? 이미 알려져 있던 사실”이라며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이 의원은 2004년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처음 당선된 후 2008년 공천서 탈락하자 탈당해 자유선진당에 입당했다가 2012년 다시 민주통합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이후로 민주당 계열 정당에 21대까지 내리 5선을 지내오고 있다.

당내에선 ‘문재인정권’과 ‘이재명 체제’를 향해 두루 비판적 의견을 내온 비명계 인사이자 비주류로 분류된다.

이 의원은 이날 탈당문을 통해 “이 대표 제체 이후 당이 사당화, 개딸(개혁의 딸)당으로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민주당을 그 결함과 한계를 극복하고 민심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정당으로 바로 세우고 그 속에서 저의 정치적 꿈을 펼치고자 제 나름 최선을 다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오히려 나아지기는커녕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돼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 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로남불과 위선적, 후안무치, 약속 뒤집기, 방패 정당, 집단 폭력적 언동, 혐오와 차별 배제, 무능과 무기력, 맹종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른다. 이제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며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이라고 한탄했다.

또 “이제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느 길을 가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하며 교육과 과학기술 등 미래분야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와 민생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park1@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