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新 빙속 여제, 드디어 부활' 김민선, 올림픽 金 제치고 시즌 첫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新) 빙속 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민선은 3일(현지 시각)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 리그)에서 37초73을 기록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에린 잭슨(37초75·미국)과 펨케 콕(38초01·네덜란드)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첫 우승이다. 김민선은 지난 시즌 5회 연속 월드컵 정상에 오르며 새로운 빙속 여제로 우뚝 섰지만 새 스케이트 부츠 적응과 새 훈련 프로그램 등으로 출발이 좋지 않았다. 지난달 월드컵 1차 대회 500m 1, 2차 레이스에서 5위, 7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점차 적응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김민선은 월드컵 2차 대회 500m 1, 2차 레이스에서 동메달과 은메달을 따냈다. 그러더니 3차 대회에서 기어이 금빛 질주를 펼쳤다. 특히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을 찍은 게 고무적이다.

이날 김민선은 9조 아웃 코스에서 출발해 첫 100m를 20명 출전 선수 중 3번째로 빨리 끊었다. 이후 속도를 더 끌어올려 안쪽 코스에서 달린 마릿 플레데뤼스(네덜란드)를 넉넉히 따돌렸다.

5번째 월드컵 레이스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수확한 김민선. 폴란드에서 열리는 월드컵 4차 대회에서 다시 금빛 질주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