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종합] 정미애 "설암으로 혀 1/3 절제…신경 끊겨 웃는 표정, 양치 힘들어" 고충 ('마이웨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스트롯' 선(善) 출신이자 다둥이 슈퍼맘 가수 정미애가 출연해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정미애는 설암을 투병했다고 밝히며 "넷째 출산 후 귀와 입 안이 계속 아팠다. 거울을 보면서 '왜 이렇게 구내염이 안 없어지지?'라는 생각에 혀를 이만큼 끄집어내서 다 살펴봤다"고 털어놨다.

정미애는 "저기 안쪽에 혀를 앞으로 쭉 빼고 안 보면 볼 수 없는 그런 위치에 염증이 크게 났더라. 병원에 갔더니 전암(암 전 단계) 소견을 진단받았다. 혀를 동전 크기만큼 도려내야 한다고 하더라"고 되짚었다.

그는 "혀를 절제하면 발음 문제가 나타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라면서 "암은 아니지만 가수이기에 쉽게 내릴 수 없는 결정이었다. 결국 수술 대신 관리를 선택했다. 좋은 것 먹고 쉬면서 관리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결국 정미애는 마지막 소견 후 약 5개월 만에 설암 선고를 받았다고. 정미애는 "수술로 혀 3분의 1을 절제하고 '난 이제 노래를 못하겠구나' 생각했다. 가수한테 생명 같은 부위 아닌가"라며 얘기했다.

정미애는 "그 누구도 그렇게 생각 안 할 거라는 걸 알면서도 '정미애 이제 노래 못한대'라는 사람들의 말과 시선이 두려웠다. 그게 너무 싫었다"며 설암을 투병했던 소식을 숨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고백했다.

ㄱ러면서 "저는 혀뿐만 아니라 림프샘까지 전이됐기 때문에 (왼쪽 혀 일부와 림프샘을) 다 절제했다. 신경도 많이 끊겼고 근육도 손상이 갔다. 큰 수술이었기 때문에 빠르게 복귀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절제된 부분이 너무 커서 웃는 게 안 됐다. 지금도 안 되는 표정이 많다. 양치할 때 '이' 하지 않나. 저는 신경이 끊겨서 아직도 안 된다. 웃는 연습도 진짜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다행히 이날 정기 검진 결과 수술 부위는 잘 유지되고 있었는데. 정미애는 "5년은 이상 없어야 완치 판정을 받을 수 있다. 수술 후에 2개월마다 추적 관찰을 하다가 얼마 전부터는 3개월로 늘어났다. 그게 기분이 너무 좋더라"고 웃어보였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