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정신차려” 손흥민의 호통이 토트넘의 4연패를 막았다 … 맨시티전 1골?1도움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전반 6분만에 리그 9호골 … 풀타임 활약
후반 24분에는 로셀소에게 도움 기록
맨시티전 8골?4도움째 기록
팀은 맨시티와 귀중한 3-3 무승부
토트넘의 4연패, 손흥민이 막아냈다
손흥민, EPL 득점 3위 등극


파이낸셜뉴스

손흥민이 전반 6분만에 선제골을 폭발시켰다. 시즌 9호골이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손흥민은 특유의 스프린트를 앞세워 제레미 도쿠를 완벽하게 따돌리며 단 1개의 유효슈팅을 골로 연결시켰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캡틴 손흥민이 브라이언 힐에게 호통을 치면서 팀 승리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상황은 이러했다. 전반 중반 강력한 토트넘의 압박에 맨시티의 빌드업 실수가 나왔다. 브라이언 힐은 상대 진영으로 돌진해있었고 손흥민은 완전히 자유로운 상태가 되었다.

하지만 힐이 머뭇머뭇 거리는 사이에 수비가 모두 복귀했고, 기회는 그렇게 날아갔다. 손흥민은 힐에게 호통을 치며 정신차리라는 액션을 선보였다. 자주 보지 못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 또한 주장 손흥민에 화답하듯 전반이 끝난 이후 힐을 뺐다. 그때부터 경기는 새로운 양상으로 흐르기 시작했다.

파이낸셜뉴스

손흥민은 이날 주장으로서 엄청난 투혼을 보여주었다[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시즌 9호골과 1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연패를 끊고 소중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12월 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6분 득점을 기록했다.

전반 6분 글루셉스키가 상대 진영 오른쪽으로 패스했고, 손흥민이 이를 잡아서 돌파를 시작했다. 손흥민 특유의 스프린트가 가미되며 폭스피드로 제레미 도쿠를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슈팅은 상대 골키퍼를 맞고 들어가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맨체스터 시티 상대로 8골째였다.

파이낸셜뉴스

이날 맨시티와 토트넘은 엄청난 난타전으로 시종일관 힘든 경기를 했다[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10월28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득점 이후 4경기 만에 골맛을 보며 시즌 9호골을 신고했다. 득점 부문에서는 엘링 홀란드(맨시티·13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10골)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10월28일 크리스탈 팰리스전 득점 이후 4경기 만에 골맛을 보며 시즌 9호골을 신고했다. 득점 부문에서는 엘링 홀란드(맨시티·13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10골)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였다. 3분 뒤 상대에게 토트넘은 프리킥을 허용했다. 키커는 알바레스. 알바레스가 찬 프리킥은 홀란의 머리를 지나쳤고 그대로 손흥민의 무릎을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첫 번째 자책골이었다. 그 뒤 난타전이 이어지다가 전반 31분 맨시티의 아름다운 패스가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파이낸셜뉴스

맨체스터 시티의 필 포든이 2-1로 달아가는 역전골을 만들어내고 있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레미 도쿠의 절묘한 패스에 이어서 홀리안 알바레스가 좁은 공간에서 필 포든을 향한 킬패스가 제대로 연결되었다. 필 포든은 해당 공을 가볍게 골로 연결시키며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2-1로 역전하는 순간이었다.

알바레스는 전반 34분 역습 과정에서 골대를 맞히는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슈팅을 선보이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토트넘은 이날 맨시티의 강력한 압박에 고전했다.[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홀란은 이날 경기 역전골을 어시스트 했다. 하지만 골은 기록하지 못했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경기 중반까지 속절없이 밀렸다. 대부분의 공은 토트넘 진영에서 머물렀고 수비진은 실책을 반복했다. 맨시티는 이날 전반 30분까지 무려 3번의 골대를 맞혔고, 홀란도 결정적인 슈팅을 놓치는 등 토트넘은 운이 따랐다. 토트넘의 전반전 슈팅은 손흥민의 골 딱 1개 뿐이었다. 맨시티에게는 무려 12개의 슈팅을 허용했다.

손흥민은 골을 기록한 이후 공을 만질 기회 자체가 거의 없었다. 그만큼 점유율이 압도적이었다는 의미다. 맨시티는 전반전을 이기고 있을 당시 48승 4무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지키는 능력을 보유한 팀이다.

파이낸셜뉴스

하지만 후반 35분 맨시티 잭 그릴리시가 역전골이 터졌다. 무리한 드리블이 압박에 의해 끊겼고, 홀란의 패스를 잭 그릴리시가 밀어넣으면서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쿨루셉스키의 멋진 '어깨 골'이 터졌다. 공은 어깨를 맞고 골대로 빨려들어갔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23분 또 다시 로셀소의 왼발이 폭발했다. 맨시티의 빌드업 패스 실수를 중간에 뚫었고, 손흥민이 이를 로셀소에게 연결했다. 로셀소가 아크 중간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에데르송의 방어막을 뚫어냈다.

손흥민은 해당 패스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 35분 맨시티 잭 그릴리시가 역전골이 터졌다. 무리한 드리블이 압박에 의해 끊겼고, 홀란의 패스를 잭 그릴리시가 밀어넣으면서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후반 45분 쿨루셉스키의 동점골이 터졌다. 브레닌 존슨의 크로스를 헤더 경합 과정에서 어깨로 밀어넣으며 동점골을 기록했다. 치열한 양 팀의 난타전은 그렇게 3-3 동점으로 마무리 되었다.

파이낸셜뉴스

역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4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패한 적은 한번도 없다. 토트넘은 이날 패했다면 또 하나의 불명예를 안을 뻔 했지만, 손흥민과 쿨루셉스키가 이를 구해냈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홀란은 이날 잭 그릴리시의 역전골 도움을 기록했고, 골은 기록하지 못했다.

맨시티는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하게 되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1골 1도움으로 홀란에게 우위를 점했다.

역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4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패한 적은 한번도 없다. 토트넘은 이날 패했다면 또 하나의 불명예를 안을 뻔 했지만, 손흥민과 쿨루셉스키가 이를 구해냈다.

손흥민이 맨시티를 상대로 기록한 8골은 사우샘프턴(12골), 레스터시티(10골), 보루시아도르트문트(9골)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토트넘은 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리그 5위(승점 27)로 올라갔다.
#손흥민 #토트넘 #맨시티 #홀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