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중국, 산업용 요소 통관 중단…자국 수급 상황 고려한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주유소 한 편에 쌓인 요소수

중국 당국이 최근 한국으로의 산업용 요소 통관을 돌연 보류해 정부가 상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30일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 관계 부처와 함께 중국의 요소 통관 중단과 관련한 합동회의를 열고 요소 공급망 대응책을 논의했으며, 오는 4일에도 관련 회의를 열 예정입니다.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한국의 관세청에 해당하는 중국 해관총서는 최근 중국 현지 기업들이 한국으로 보내는 요소의 통관을 막았습니다.

수출 심사를 마친 뒤 선적 단계에서 통관이 보류된 것으로, 보류된 기업 중에는 국내 대기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지난 1일 중국 측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아직 중국 정부의 공식 답변은 없는 상태입니다.

정부 내에서는 중국의 이번 요소 통관 보류와 관련, 정식 수출 통제 성격보다는 중국이 자국 내 수급 상황을 감안한 조치 아니냐는 추측이 나옵니다.

다만 2년 전인 2021년 하반기 중국이 호주와의 무역분쟁을 겪으면서 요소 수출을 제한했고, '나비효과' 격으로 국내 요소수 품귀 현상이 일어나 물류가 마비 직전까지 갔던 점을 고려해 정부는 관련 상황을 면밀히 파악 중입니다.

정부는 현재 국내 요소 비축분이 3개월분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