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1호점 점장 이장우 해냈다, "내 생애 가장 맛있는 닭튀김" 극찬 ('장사천재 백사장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tvN '장사천재 백사장2' 방송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호점 점장 이장우가 손님에게 극찬을 받았다.

3일 방송된 tvN ‘장사천재 백사장2’에서는 이장우가 준비한 '마늘 닭강정' 메뉴가 손님들에게 극찬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이장우가 닭강정을 준비하자 유리는 "닭강정 반죽이 조금 묽은 것 같다"고 걱정했다. 이장우는 "아니다. 너무 질면 빵처럼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리는 "닭들이 너무 누드닭이야. 세미누드"라고 다시 지적하자 이장우는 "바삭함이 생명이다"라고 자신있게 말하며 닭을 튀겼다.

닭강정을 본 손님은 "치킨인가요?"라고 물었고, 비주얼에 만족하며 사진을 찍었다. 손님은 "이건 흔한 치킨이 아니야. 정말로 맛있어. 튀김 옷이 완전 바삭해"라며 음식 맛을 극찬했다.
손님은 계속 "너무 맛있다"라고 얘기했다. "튀김 옷이 엄청 바삭하고 소스가 약간 꿀 같아"라고 이어 음식 맛에 대해 설명했다.

"내 생애 가장 맛있는 닭튀김이다. 이걸로 안되겠어"라며 매운 메뉴가 있는지 점원에게 물어봤다. 홀서빙 담당인 에릭은 이장우에게 "(손님이) 맵게 먹고 싶으셔서 핫소스 같은거 매운 거 소스 부탁하는데"라고 손님이 주문한 사항을 전달했다. 이장우는 "드린다고 해"라고 말하며 "배운 게 도둑질이라 다 된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막상 말은 해줄게가 나오더라고요. 항상 그렇게 배웠으니까"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이 "손님만 온다면야 다 가능하다"라는 장사 방식을 보고 배웠다는 것.

이장우는 기름 두 국자를 퍼서 불 위에 올려 달군 다음, 고춧가루를 넉넉하게 뿌렸다. 조미료를 넣어 감칠맛을 더하고 설탕, 간장으로 간을 맞췄다. 가루 소스에 능한 이장우는 뚝딱 매운 소스를 만들어냈다. 손님들은 소스를 보고 "엄청 매울 것 같아"라는 반응을 보였다. 소스를 먹은 손님은 "일단 먹을만하다. 참을 만해"라고 말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