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동건, '호주 유학생 피습 사망' 동생 추모…15년 전 그날의 이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5년 전 세상 떠난 이동건 동생…3일 밤 방송
"36번째 생일, 스무 살에 멈춰 있는 동생…어른 된 모습 상상 안 돼"


더팩트

배우 이동건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15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을 언급한다. /SBS 예고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이동건이 15년 전 세상을 떠난 동생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낸다.

3일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불의의 사고로 숨진 동생을 그리워하는 이동건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이동건은 하늘로 떠난 동생의 봉안함이 안치된 성당에 방문한다. 매년 동생의 생일마다 성당을 찾는다는 이동건은 36번째 동생의 생일을 축하하며 꽃과 카드를 건넨다. 그는 "스무 살에 멈춰있는 네가 어른이 된 모습이 상상이 안 간다"며 동생의 사진 앞에서 한참 생각에 잠긴다.

슬프지만 애써 담담한 표정으로 동생을 기리는 이동건의 모습을 지켜보던 이동건의 모친은 물론 스페셜 MC로 출연한 배우 김해숙 또한 눈시울을 붉힌다.

이동건과 그의 어머니는 그날 오후 집에서 만났고, 두 사람은 가족을 떠나보내야 했던 15년 전 그날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낸다.

호주에서 유학 중이던 이동건의 동생은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만으로 남성 두 명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비극적인 소식을 들었던 이동건은 "(소식을 듣고) 5초 정도 무너져 내린 다음 어머니부터 찾았다"며 동생의 죽음 앞에 슬퍼할 겨를 없이 부모님을 챙겨야 했던 당시를 돌이킨다.

이동건의 어머니는 "아들을 화장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며 아픈 기억을 고백한다. 이동건도 동생의 유골함을 안고 비행기를 탔던 때를 떠올리며 당시 있었던 감사한 일을 어머니에게 이야기하는데, 비행기 안에서 이동건이 겪은 일은 무엇이었는지 궁금증이 모인다.

또한 이동건은 지금까지 어머니에게 단 한 번도 전하지 않았던 동생의 마지막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8살 터울의 동생은 형 이동건을 존경했을 뿐 아니라 남다른 우애를 자랑했다고. 사건이 있기 전, 어느 날 이동건에게 동생이 전화를 걸어와 기적 같은 말 한마디를 건넸다. 이 얘기를 들은 이동건의 어머니는 끝내 눈물을 보인다.

사랑하는 가족을 먼저 떠나보내야만 했던 이동건 모자의 이야기는 3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