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아형' 리아킴 "'스우파1' 출연 제안받았다…내가 심사위원인 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아킴, '아는 형님'으로 뽐낸 입담
놉 "'스트릿 우먼 파이터2' 출연, 놓치고 싶지 않았다"
한국일보

리아킴이 '아는 형님'에서 입담을 뽐냈다. 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댄서 리아킴이 과거 '스트릿 우먼 파이터1'의 출연을 제안받았다고 알렸다.

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활약한 리아킴 할로 미나명 펑키와이 놉 바다가 출연했다.

출연진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1'의 인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리아킴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1'이 나오기 전에는 내가 (댄서계의) 대세였다. 광고, 방송 등 댄서가 필요한 게 있으면 내가 1순위였던 듯하다. 그런데 '스트릿 우먼 파이터1'이 나오면서 섭외가 아예 안 들어오기 시작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1편의 출연진을 보며 부러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리아킴은 과거 '스트릿 우먼 파이터1' 섭외를 받았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그때는 당연히 날 심사위원으로 섭외한 줄 알았다. 그런데 (제작진이) '참가를 해줄 수 있냐'고 물어봤다. 고민해 보갰다고 했다"고 밝혔다.

바다 또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1' 섭외를 받았으나 출연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두 번이나 연락이 왔었다. 일정이 많았다. 안무가로서 활동을 하다 보니 아티스트에 전념해야 했다. '못 하겠습니다' 하고 여기(방송 출연)에 전념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2'를 재밌게 봤다고도 했다.

놉은 노력 끝에 출연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1도 나가고 싶었고 2도 나가고 싶었다. 1은 최종 미팅까지 했는데 안 됐다. 2 뽑는다는 소문이 들려오니 놓치고 싶지 않더라. 레이디바운스가 세상 밖에 나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준비를 이 갈고 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