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임수정이 1년간 소속사·매니저 없이 활동하는 이유? "틀 벗어나면 겁나더라"('핑계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임수정은 소속사와 매니저 없이 1년간 혼자 활동하는 이유를 밝혔다.

2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의 배우 이동욱, 임수정, 이상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공개된 '쿠폰 사용은 핑계고'에는 이상이는 악뮤 앞에서 '오랜 날 오랜 밤'을 부른 사연을 공개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동욱은 '유튜버 겸 배우'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이상이는 이동욱이 등장하자 "투표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동욱은 '핑계고' 후보에 자신이 오르고 투표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 "투표를 너무 많이 해. 이러다 대상을 받겠어. 그만해. 투표 그만해. 댓글에 좋아요가 왜 이렇게 많아"라고 강조했다.

이상이는 원곡자인 악뮤 앞에서 '오랜 날 오랜 밤'을 부르게 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상이는 '더 시즌즈- 악뮤의 오날오밤'에 출연한 바 있다. 이상이는 "원곡자 앞에서 부르니까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웬걸. 원래 긴장을 잘 안 한다. 7번을 NG를 내서"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고장이 나서. 홍보에 큰 차질이. 되게 음악인 분들이 많이 계시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상이와 임수정 모두 약속을 먼저 잡지 않는 타입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말을 듣던 이동욱은 "상상이는 술을 못 마시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이는 "근데 술자리 가는 건 좋아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동욱은 "오면 그렇게 콜라 마시면서 잘 논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상이는 "너무 많이 마셔서 콜라를"이라고 말하자, 이동욱은 "내가 그런다. 이럴 바엔 술 마셔라. 그러다 당뇨 오겠다"라고 답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이 역시 "제로 콜라를 진짜 7~8캔을 마시는데 막 어우"라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너무 이렇게 이미지가 도도하고 이런 느낌이"라며 유재석은 임수정의 평소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고, 임수정은 "아니다. 차갑고 도도한 것도 있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동욱은 "본인은 이렇게 이야기하지만 안 그런 부분도 많다. 가만히 있으면 멍때리는 거다"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임수정은 "나는 사람이 빨리 친해지는 게 진짜 어렵다. 진짜 오랫동안 알아야 친해지고 또 한 번 친해진 사람은 정말 10년, 20년 이렇게 간다. 그러다 보니까 왠지 약간 빨리 다가오면 빨리 친한 것처럼 막 이렇게 해줘야 할 것 같아서 약간 어렵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친해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유재석은 "너희도 아직 못 친해졌구나"라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이동욱은 "저는 그래도 많이 편해지고 친해졌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말하자, 임수정은 "그냥 직장동료 같은 느낌"이라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임수정의 말을 듣고 조금 당황했고, 이동욱은 "그래도 직장동료보다는 조금 더 친하다고 생각한다. 막 먼저 했는데 그게 불편했을 수도 있겠구나"라고 말했다. 임수정은 "나는 좀 천천히 친해지고 싶다. 사람들과. 하지만 그런 사람들을 배우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뜬뜬' 영상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욱은 '싱글 인 서울' 언론배급시사회 당시를 언급했다. 이동욱은 "영화 보는데, 진자 내용이나 어떤 제 연기는 잘 안 들어온다. 계속 누구 반응 신경 쓰느라고. 어떤 여자분이 내 뒤에서 걸어 내려가더라. 상이한테 '영화 망했다'라고 했다. 사람들 나간다. 한 명 나갔는데"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나도 화장실 가고 싶었는데 못 갔다. 오해할까 봐"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동욱은 "상상이가 나한테 '화장실 가는 거다. 괜찮다'라고. '야 아니야. 나가잖아. 나가잖아' 아 근데 다행히 조금 있다가 들어오셨다"라고 덧붙였다.

임수정은 최근 출연한 '유퀴즈'에서 소속사와 매니저 없이 혼자 활동한다고 했던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임수정은 "혼자서 일을 한 지 한 1년 정도 됐던 거여서 나한테 좀 자연스러웠다. 얘기하다 보니 크게 화제가 됐다. 오늘은 자차로 운전하고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거의 20년 넘게 매니지먼트들의 좋은 서포팅을 받아왔다. 근데 어느 순간 그 관리 속에서 틀을 벗어나면 겁이 나더라. 항상 옆에 매니저가 없으면 어디 못갈 것 같고, 그러면서 점점 내가 새로운 도전을 하는 걸 두려워하더라. 그래서 한번 혼자 덩그러니 있어 보는 걸 선택했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영화 '싱글 인 서울'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다. 지난 11월 29일 개봉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