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핫플 간다며”… 기안84‧빠니보틀‧덱스, 예상 밖 마다가스카르 납량특집(태계일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 기안84, 빠니보틀, 덱스가 마다가스카르 핫플레이스를 찾아 떠난 여정이 느닷없는 납량특집으로 변한다.

오는 3일 일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 2회에서는 기안84, 빠니보틀, 덱스가 함께하는 마다가스카르 여정이 공개된다.

기안84는 마다가스카르 여정의 버킷리스트로 현지 MZ세대들과의 만남을 손꼽아 기다렸다. 드디어 이번 방송에서 기안84는 빠니보틀, 덱스와 함께 로망을 이루기 위해 마다가스카르 핫플레이스로 향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껏 기대에 부푼 기안84, 빠니보틀, 덱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MZ세대를 만나기 위해 암흑 속에 배까지 탄 세 사람.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은 배에 덩그러니 앉아 있는 기안84의 뒷모습이 애처로우면서도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러나 배가 점점 망망대해로 향하며 설렜던 분위기는 갑자기 납량특집으로 변한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암흑 속에서 알 수 없는 노랫소리만 멀리서 들려오는 상황. 이에 기안84는 “느낌이 되게 기괴해.. 너무 무서워”라며 당황한다. 그는 "진짜 죽어서 가면 황천길이 이런 느낌 아닐까"라고 당시 느낌을 전하기도.

빠니보틀도 “꿈꾸고 있는 것 같아”라며 비현실적인 상황에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인다. 긴장한 두 형님의 모습과 달리 덱스는 ‘장꾸미’를 뽐내며 “레츠 고!”를 외친다.

과연 기안84, 빠니보틀, 덱스가 무사히 마다가스카르 MZ세대들을 만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쏠린다.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