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음주운전 선수가 병역 혜택?…성남 이상민 '상무 합격'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K리그에선 가장 슬픈 은퇴식이 열렸죠.

음주 차량에 치여 하반신을 쓸 수 없게 되면서 제주 골키퍼 유연수가 은퇴를 한 건데요.

그런데, 다른 한쪽에선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선수가 병역 문제로 논란이 됐습니다.

3년 전,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성남 이상민 선수가 체육특기병으로 김천 상무를 가게 된 겁니다.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에 선정됐다가 이 전력 때문에 제외됐었는데, 넉 달도 지나지 않아 상무에 합격한 겁니다.

음주운전에 너무 관대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수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