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윤종신x백지영 '불화설'→규현 "죄송하다" 사과..무슨일? ('싱어게인3')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싱어게인3’에서 3라운드가 진행된 가운데 백지영과 윤종신이 불화설(?)이 돌 정도로 막상막하 무대에 엇갈린 심사를 보였다.

30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3’에서 3라운드를 진행, ‘라이벌’전이었다.

먼저 7호와 40호 가수의 대결. 이승기는 특히 40호가수에게 “사랑에 빠졌다더라”고 언급,40호 가수는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대결이 사랑으로 이루어졌다고 생각했다”며 “처음 마음가짐을 가지게 된다, 캠프 떠나기 전 떠나는 설레는 느낌좋아하는 것을 정성껏 준비해 보여주는 무대가 사랑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를 선곡하며 무대를 꾸몄다.

김이나는 “무심함과 다정함이 공존한 목소리, 츤데레 매력이 있다”며 “담백하고 박력있는 무대”라 평했다. 윤종신도 “모던하게 잘 해석했다”고 했다. 임재범은 “보여준 것에 비해 60%밖에 못 보여준 무대, 조금 부족했지만 편곡도 좋고 노래는 나무랄 데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7호가수를 소개, 그는 ‘아웃사이더’란 곡을 선곡했다. 7호 가수는 “사실 다 잃고 대인기피증 겪은 시기가 있어, 주변 사람들 응원 덕에 나아졌다”며 “틀에 얽매이지 않고 목숨같은 기타로 소리를 내보겠다”며 무대를 꾸몄다. 무대 후윤종신은 “너무 반가운 퍼포먼스가 많이 나와, 그래 이게 록이지 싶었다”며 록을 향한 열망과 열정이 보였다고 했다. 하지만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 “1순위가 기타, 노래는 2순위란 것이 강하다, 하지만 무대 위 열정은 충분히 전달됐다”고 했다.

두 사람 중 선택해야하는 가운데 40호 가수가 올 어게인을 받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70호와 8호 가수가 대결하게 됐다. 라디 곡을 선곡했고 코쿤은 “압도적인 실력에 설득을 당한 느낌”이라며 감탄,규현도 “첫 소절부터 음이 높았는데 안정적으로 끝까지 불러서 놀랐다”며 실력을 인정했다.

8호 가수는 김동률과 이소라 노래를 선곡,그는 “승패를 떠나, 노래에 감정을 담을 것”이라며 “임재범 선배님이 했던 조언을 담아 진솔하게 노래할 것, 진심이 느껴진 무대라 듣고 싶다”고 말했다. 김이나는 “첫 소절부터 놀랐다, 정말 잘 하셨다”며“’싱어게인’ 전체에서 세 무대로 꼽을 무대 노래를 하나의 이야기로 펼쳐줬다”고 했다.

임재범은 “그동안 노력과 고민이 고스란히 드러난 무대, 참 잘했다”고 칭찬했다.그렇게 두 무대 중 8호 가수가 승리하며 다음 라운드로 진출, 모두 예상치 못한 결과에 “이변이다”라며 깜짝, “자기 갈길을 찾은 무대”라며 축하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10호와 27호 가수의 대결이 펼쳐졌다. 먼저 10호 가수가 아이유 노래로 무대를 꾸몄다.윤종신은 “칼 갈지 않은 느낌이 좋았다 편안한 느낌”이라 말했고 이해리는 “자연스러움이 잘 묻어난 무대, 주목받는 신인의 데뷔 무대 느낌, 대단한 녀석이었다”며 엄지를 세웠다.

이어 27호 가수는 샘킴 노래를 선곡했다. 걱정과 달리, 27호 가수는 모두를 소름끼치게 한 무대를 꾸몄다.김이나는 “반하게 될 사람이 또 생겼다, 목표대로 해낸 것도 능력”이라면서 “완벽의 반대는 미완이 아니라 편안함이라 느꼈다”며 놀랐다.규현은 “일단 사과를 드리고 싶다, 죄송하다”며 “초반부터 전형적으로 잘할 거라 선입견을 가졌는데 전형적이지 않게 너무 잘했다”고 했다.

급기야 임재범은 “저음과 고음을 다 가진 분, 이제 경연프로그램 그만 나오세요”라며 “더이상 나와봐야 계속 찢을 텐데 뭐, 올 필요가 없다 너무 잘 하셨다”고 극찬했다. 그렇게 올 어게인으로 27호가 다음라운드에 진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6호 가수와 68호 가수가 대결하게 됐다. 같은 팀끼리 라이벌을 지목한 것. 심사위원들은 “한 하늘에 두개 태양은 없다는 건가”라며 충격, 66호가 68호를 지목한 이유를 물었다. 66호 가수는 “가장 재밌게 대결할 수 있는 사람을 생각했다”면서도 “사실그 이후에 후회를 많이 했다 그래도 대결을 멋지게 하고 싶다”고 했다. 68호 가수는 “사실 놀랐는데 서로 팀이라 맞춰간 것이 있어 이번엔 각자를 잘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이어 66호 가수는 소녀시대 무대를 색다르게 해석했다. 심사위원들은 “노래를 너무 잘한다”며 입을 모았다.쿠쿤은 “분할 녹음이 필요한 구성을 매끄럽게 이어지게 불러, 폭넓은 소화력을 봤다”며 “진짜 너무 좋았다”고 했다. 규현도 소름돋아하면서 “재능의 무서움을 분 무대, 소리도 여러가지를 느꼈다”며 빈틈없이 꽉 채운 무대라 했다. 백지영은 “무대연기가 엄청 뛰어나더라, 몰입감이 다 커버한 무대”라며 “어떤 장르라도 무대연기가 중요성을 보여준 무대”라고 말했다. 윤종신은 “연출도 잘해, 물건이다”며 놀라워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68호가 무대를 꾸몄다. 역시 흠잡을 것이 없던 무대. 규현은 “66호 무대로 가야겠다 마음을 굳혔는데, 68호 무대 시작하자마자 어떡하지 싶더라”며 “화려함보다 기타와 목소리로 온전히 빠지게 한 무대, 가사에 감정이 오롯이 담겼다”고 했다. 백지영은 “이 순수함이 부디 오래 지속되길 바란 무대”라 했다.

둘 중 골라야한 가운데 심사위원들은 “미치겠다”며 고민, 최초로 4대4가 되고 말았다.최초로 동률이된 상황. 남자는 66호, 여자는 68호를 고른 상황이 됐다. 모두 “올 것이 왔다”며 고민했다. 무조건 승패를 가려야하는 상황.윤종신은 “놀랍다와 잘했다 중에서 놀랍다는 선택한 것”이라 하자 백지영은 “그렇게 말하면 놀랍다와 아름답다에서 난 아름답다를 택했다”고 했다.

이에 이승기는 “이러다 백지영 , 윤종신 불화설 나겠다”며 폭소, 윤종신은 “원래 안 친하다 언팔하겠다”고 했고 백지영도 “내가 먼저 (팔로우) 끊겠다”며 너스레로 받아쳤다. 그 만큼 좀처럼 의견이 좁혀지지 않은 상황. 임재범은 “밤 새워야 된다”며 고민했다.이승기는 “역사상 가장 오랜 회의를 한 무대”라고 말하며 공개, 68호 가수가 진출했고 66호 가수는 탈락후보가 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가운데 예고편에선 심사위원들이 또 한 번 난관에 봉착했다. 또 4대4로 동률이 발생한 것. 무대만큼치열해진 심사위원들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김이나가 슈퍼어게인을 외쳐, 과연 누가 또 탈락하고 진출했을지 긴장감을 감돌게 했다. /ssu08185@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