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남태현과 마약’ 서민재 “모든 걸 잃었다..파멸밖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서민재. 사진 ㅣKBS 1TV


가수 남태현과 마약을 투약해 논란이 됐던 ‘하트시그널3’ 출연자 서민재가 근황을 공개한다.

서민저는 오늘(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에 출연해 마약 투약 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한다.

한 방송사의 리얼리티 연애 프로그램 출연 후 유명세를 얻은 서민재는 지난 해 8월, SNS에 돌연 당시 연인이었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약에 취해 올린 듯한 게시글은 많은 사람을 충격에 빠뜨렸다.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이라는 서민재는 ‘추적 60분’에 그간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스타투데이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는 마약 논란 이후 처음으로 ‘추적 60분’을 통해 인터뷰에 응했다.


서민재는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어요.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어요.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어요”라고 심경을 밝혔다.

서민재는 자신의 ‘추적60분’ 출연을 통해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은 없었다. 최근에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곳이 생겼지만, 입소자는 단 세 명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혐의를 인정했던 서민재는 7일 두 번째 공판을 앞두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