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양석환, '6년 최대 78억 원'에 두산 잔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겨울 프로야구 FA 시장에서 타자 최대어로 꼽혔던 양석환 선수가, 6년 계약을 맺고 두산에 잔류했습니다.

두산 구단은 오늘(30일) '내부 FA'인 양석환의 잔류를 알렸습니다.

계약 기간 6년, 최대 총액 78억 원으로 이번 FA 시장 최고액인데요.

첫 4년 계약은 최대 65억 원이고, 나머지 2년은 구단과 선수의 합의로 총 13억 원에 연장할 수 있습니다.

오른손 거포 양석환은 지난 2021년, 트레이드로 LG에서 두산으로 옮긴 뒤 세 시즌 연속 20홈런을 터뜨리며 중심타자로 맹활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