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슈퍼매치 난투극' 결국 징계…출장정지 및 제재금 부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슈퍼매치에서 상대팀 선수를 폭행한 FC서울 정훈기 코치, 그리고 머리카락을 잡아당긴 고요한 선수에게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정 코치는 출장정지 3경기와 제재금 500만원.

고 선수는 출장정지 2경기를 부과받았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양 구단에 엄중 경고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수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