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종합] '애둘맘' 김나영 "내가 살림의 여왕? 살림, 어렵고 힘들고 귀한데 티 안 나는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나영이 살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나영은 29일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nofilterTV'를 통해 '살림 여왕 김나영의 꿀팁 가득한 랜선 집들이 중간 점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나영은 "오늘 저희 집에 살림하는 꿀팁 같은 것도 좀 알려드리고, 저희 집도 소개를 하려 한다. 제가 이사 온 지 1년이 좀 넘었다"며 변한 점을 소개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트지 교체만으로 주방 인테리어의 분위기를 바꾼 것, 식물에게 밀당한다는 느낌으로 시크하게 상태를 체크해 물을 주는 법, 가구 배치법 등을 공개한 김나영은 벽면에 거꾸로 붙어 있는 문구를 소개하며 "저희집 가훈이다. '가족에게 가장 다정하자'는 거다"라며 "우리가 가족이나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화를 많이 내는데 타인에게 하는 것 반의 반만이라도 다정했으면 한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층 신우와 이준 군 방으로 이동한 김나영은 직접 주문하고 리폼한 2층 침대를 공개하며 기뻐했다. 그는 "2층 침대가 와서 방이 넓어졌다. 전에는 바닥에 토퍼를 깔고 잤다. 이렇게 자니까 수면독립도 훨씬 더 잘 된다. 예전에는 재워줘야 잤는데 요새는 그냥 잔다”라고 전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옷방 공개. 옷방에는 김나영의 옷과 소품, 가방 등으로 빼곡했다. 김나영은 드레스룸 속 선반은 직접 치수를 재서 맞췄고, 양말은 보관 패브릭에 잘 정리해 두는 편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너무 깨끗하게 되어 있으면 너무 모델하우스 같다. 완전 깔끔하게 정리된 상태는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린스로 거울과 수전을 닦는 꿀팁을 전수했다. "새롭게 삶을 시작하는 기분"이라는 김나영은 '살림이 힘드신 분들에게 한 마디 해 달라'는 말에 "내가 제일 어렵다 살림"이라며 "살림은 어렵고 힘들고, 귀한 일, 값진 일인데 티 안 나는 일이다. 해도 해도 끝이 없고 휴가도 휴식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김나영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저도 처음에는 진짜 잘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제 조금 놨다. 너무 잘하려고 욕심내지 말고 내 선에서 할 수 있는 데까지만 해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