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문화연예 플러스] "트럼프 비판 원고 잘려" 로버트 드니로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니로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한 자신의 수상 소감이 삭제되자 분노했습니다.

현지시간 27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고섬어워즈에서 드니로가 주연을 맡은 영화 '플라워 킬링 문'은 특별상을 받았는데요.

소감을 말하려고 단상에 섰는데, 원고가 자막처럼 이어지는 텔레프롬프터를 보다가 멈칫했다고 합니다.

자신이 준비한 원고와 달리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이 빠져있었기 때문인데요.

드니로는 "내 연설의 시작 부분이 편집돼 잘렸고 이를 알지 못했다"고 폭로했는데요.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원고 원본을 꺼내 들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연예플러스였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한유진 리포터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