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태원 압사 참사' 첫 선고…"테라스 유죄, 가벽 무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골목 주변에 불법 증축물을 설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해밀톤호텔 대표에게 벌금 800만 원이 선고됐습니다.

법원은 호텔 뒤편에 설치된 테라스를 불법 증축물로 보고 유죄를 인정했지만, 참사 현장 골목인 호텔 서쪽에 설치된 철제 가벽은 도로 침범 여부가 불명확하다며 무죄로 판결했습니다.

편광현 기자 ghp@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