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도 내년엔 없다' 절망적인 토트넘, 벤탄쿠르 10주 충격 이탈 '부상만 11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에 정말 큰 위기가 왔다.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 구상이 부상으로 어그러진다. 로드리고 벤탄쿠르(26)가 적어도 내년 2월까지 이탈할 전망이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을 포함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내 굵직한 매체들이 29일(한국시간) "벤탄쿠르가 애스턴 빌라전 이후 정밀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발목 인대가 파열된 심각한 부상으로 확인됐다. 최소 10주 이상 팀에서 빠질 전망이다. 적어도 내년 2월까지 그라운드를 밟지 못할 것"이라고 알렸다.

벤탄쿠르는 지난 주말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홈 경기에 출전했다. 부상 병동을 앓고 있는 토트넘에 벤탄쿠르는 큰 활력소였다. 크리스탈 팰리스전부터 팀 전력에 합류해 중원에서 힘이 되고 있다.

벤탄쿠르는 홈 팬들 앞에서 토트넘 허리를 지켰다. 후방 빌드업을 전개하던 중, 애스턴 빌라 수비수 매티 캐시에게 '살인 태클'을 당했다. 전반 30분 경 그라운드에 쓰러진 그는 정강이와 발목 쪽을 가격 당해 고통을 호소했다. 한참 동안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이후 투입된 의료팀의 응급치료를 받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써 피치 위를 밟고 뛰어보려고 했지만 부상이 심각했다. 토트넘 벤치에 더는 뛸 수 없다는 사인을 보내며 고개를 떨군채 홈 구장을 빠져 나갔다. 벤탄쿠르 부상 장면을 본 현지 매체들은 심각한 고통을 호소했던 장면과, 경기장을 빠져나갈 때 다리를 절뚝인 장면들을 알리면서 꽤 심각한 부상이 될 거로 보도했다.

벤탄쿠르는 지난 시즌 레스터 시티전에서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고, 8개월이 넘는 재활 과정을 거쳤다. 인고의 회복 끝에 지난달 돌아왔는데 또 부상을 당했다. 정밀 진단 결과는 최소 10주였다. 곧 박싱데이를 넘어 후반기 일정에 들어가야 할 토트넘에 치명적이다.

벤탄쿠르 이탈은 토트넘에 절망적이다. 현재 토트넘은 부상자만 11명이다. 이 중엔 대부분이 핵심 선수들이다. 올해 여름 팀에 합류해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였던 미키 판 더 벤, 제임스 매디슨도 부상자 명단에 포함됐다.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마찬가지다. 향후 스쿼드를 짜는데 어려움이 정말 크다. 벤탄쿠르가 부상으로 떠난 뒤에 상태를 묻자 "(매티 캐시의 태클은) 훌륭하지 않았다. 벤탄쿠르는 경기를 잘 시작했다. 덕분에 우리가 (선제골이란) 좋은 출발을 할 수 있었다. 벤탄쿠르는 창의적인 선수다. 하지만 부상 이탈은 우리가 원하지 않았던 부분이다. 매우 실망스럽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캡틴 손흥민이 전방에서 버티고 있지만, 주전급 스쿼드 뎁스가 얇아져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베스트11을 가동했을 때, 맨체스터 시티·리버풀 등을 넘고 프리미어리그 단독 선두까지 찍었지만 11월 A매치 휴식기 이후까지 반등하지 못하면서 3연패 늪에 빠졌다.

프리미어리그 일정도 토트넘 편이 아니다. 토트넘은 12월 4일부터 지옥의 일정을 이어간다. 맨체스터 시티 원정길에 이어 웨스트햄과 홈 경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유럽대항전이 없어 프리미어리그 일정에 집중할 수 있지만 상당히 빡빡한 일정이다. 그나마 위안은 두 번의 홈 경기다.

근근이 박싱데이를 버텨도 새해부터 골머리를 앓는다. 내년 1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컵 대회가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소관에 있는 대회라 의무 차출이다. 이브 비수마(27·말리)와 파페 마타르 사르(21·세네갈)가 '20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참가로 이탈할 예정이며, 손흥민도 '2023 아시안컵'을 위해 1월 초 일부 일정만 뛰고 카타르로 날아가야 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애스턴 빌라전에선 운도 없었다. 토트넘은 홈에서 연패 사슬을 끊고자 총력을 다했다. 손흥민이 전방에서 분투하며 애스턴 빌라 골망을 조준했는데 오프사이드에 발목 잡혔다. 전반 44분 호이비에르가 밀어준 볼을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오프사이드로 무효 처리, 후반 14분에도 골망을 흔들었는데 존슨의 오프사이드로 득점하지 못했다. 동점골이 필요했던 후반 40분마저 오프사이드로 취소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현지에서도 "오프사이드로 해트트릭을 했다"라며 아쉬워했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로셀소 선제골을 정규 시간 종료까지 지키지 못했다. 득점 운이 따라주지 않으면서 전반 추가 시간과 후반 16분에 연속 실점으로 애스턴 빌라에 1-2 역전패를 허용했다.

손흥민은 애스턴 빌라전에서 패스 성공률 88%를 찍었고, 기회 창출 3회, 슈팅 2회, 상대 박스 내 터치 9회, 공격 지역 패스 2회를 기록했다. 홈 구장 그라운드 위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공격 포인트로 이어지지 못했다. 10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3경기 연속 침묵이었다.

캡틴의 무게는 컸다. 프리미어리그 3연패에 리그 선두에서 5위로 떨어진 책임감을 가지고 있었다. 애스턴 빌라전이 끝난 이후 "우리가 원했던 결과가 아니었다. 주장으로서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애스턴 빌라 수비를 뚫고 득점하는 건 어려웠다. 정말 쉽지 않았다. 오프사이드까지 나와 리듬을 잃었다. 선제 골을 넣었을 때, 마인드 컨트롤을 잘 했어야 했는데 실점했다. 더 강해져야 한다"라며 아쉬워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