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2023 MAMA] 최수영 “12살 日데뷔·소녀시대, 잊지못할 순간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수영. 사진| 티빙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최수영이 과거 두 차례의 데뷔를 언급했다.

29일 오후 6시 일본 도쿄돔에서는 ‘2023 MAMA 어워즈’(이하 ‘2023 MAMA’)가 열렸다. 호스트는 박보검이 맡았다.

이날 최수영은 여성 아티스트들의 스페셜 무대를 소개하기 위해 등장했다. 최수영은 과거 일본 활동과 소녀시대 활동을 통해 체득한 유창한 일본어로 “여러분 즐기고 계신가요?”라며 능숙하게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일본은 제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곳이다. 제 인생의 첫 도전이 시작된 곳이기 때문이다. 열두살 어린 소녀였던 제가 여기 일본에서 가수로서 데뷔했다”고 Route 0로 데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3년 간 일본 활동은 제게 있어서 바꿀 수 없는 소중한 배움이 되었다. 그 도전이 모여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수영은 또 “2002년 일본에서 가수로서 도전은 저에게 가수라는 꿈을 키워줬고, 2007년 소녀시대로서 도전은 제 인생에 잊지 못할 순간들을 만들어줬다. 지금은 저는 배우로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며 소녀시대를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새로운 도전을 할 때면 뛰어 넘어야 하는 편견과 마주해야할 때가 있다. 그 장애물들을 뛰어넘어 진짜 나를 증명하는 순간 우리는 변화하고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시상식 둘째날인 이날 퍼포밍 아티스트로는 세븐틴, (여자)아이들, 르세라핌, 보이넥스트도어, 엘즈업, 니쥬, 모니카, 라이즈, 제로베이스원, 에이티즈가 이름을 올렸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