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고려대장경은 한국 것인데...일본,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시도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고려대장경 인쇄본을 후보로 결정
2021년 등재 시도 기각됐는데 재도전
히로시마 피폭 사진 등재 추진도 논란
한국일보

고려시대 제작된 목판으로 인쇄된 불교 경전인 '무량수전'의 일부. 일본 문부과학성이 28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후보로 선정한 ‘조조지(増上寺)가 소장한 3종의 불교 성전 총서’에 포함돼 있다. 문부과학성 보도자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도쿄의 사찰이 소장한 고려대장경 등 한국·중국의 불교 대장경 인쇄본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후보로 밀기로 했다. 2021년 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했다가 올해 기각됐는데 재도전하겠다는 것이다. 고려대장경은 한국의 대표적 문화유산이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문부과학성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후보로 도쿄의 ‘조조지(증상사·增上寺)가 소장한 불교 성전 총서 3종'과 ‘히로시마 원폭의 시각적 자료-1945년의 사진과 영상’ 등 2건을 선정했다. 2025년 등재를 목표로 이달 안에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모두 등록할 가치가 있는 귀중한 기록유산”이라며 “등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은 기록물에 대해 지정하는 문화유산이다. 2년마다 국가별로 최대 2건의 신청을 받아 심사한다.

동학농민혁명기록물 등재 때 일본 항의


문부과학성 자료에 따르면 ‘조조지가 소장한 3종의 불교 성전 총서’는 ①중국 남송 시대(12세기) ②중국 원나라 시대(13세기) ③한국 고려시대(13세기)에 만들어진 대장경 목판으로 찍은 인쇄물이다.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수집해 조조지에 기증한 것으로, 총 1만2,000점에 달한다.

고려대장경 인쇄물을 일본이 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것은 허용될까. 유네스코 기록유산 한국위원회 위원장인 서경호 서울대 명예교수는 29일 한국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일본의 정확한 취지를 확인해 봐야겠지만, 다른 나라가 등재를 추진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식민지배국이 식민지에서 강탈한 기록을 등재하거나, 반대로 식민지였던 나라가 식민지배국이 남기고 간 기록을 등재하는 경우도 있다. 문화유산의 국적이 강조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달리 기록유산은 기록을 보관하고 전승하는 ‘아카이브’로의 목적이 더 강하다.

하지만 올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동학농민혁명기록물’의 등재 추진 과정에서 일본은 “일본 정부기관 기록물이 포함돼 있다”며 항의한 바 있다. 내로남불 행태를 보인 셈이다.
한국일보

유네스코가 5월 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4·19혁명 기록물', '동학농민혁명 기록물' 2건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최종 승인했다. 사진은 동학농민혁명 기록물인 동학농민군 한달문 편지. 문화재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15세기 이전 대장경 온전히 남아 가치 있어"


일본 정부는 "15세기 이전에 만들어진 대장경 3종이 거의 온전한 상태로 남아 있는 것은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부터 대장경 3종을 모두 고화질 디지털 이미지로 제작해 인터넷에 무료로 공개함으로써 전 세계 누구나 접근할 수 있게 됐다”며 기록 유산으로서의 가치가 더 커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 명예교수는 “유네스코 기억유산위원회는 원본에 가까운 것일수록 가치 있다고 보는데, 일본이 신청한다는 대장경 인쇄본은 초창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히로시마 사진, "피해자로서의 일본만 강조" 논란


일본 정부가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 사진을 기록 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시도도 논란을 부를 것으로 보인다. 원폭이 투하된 근본 이유인 일본의 전쟁 책임에 대한 기록은 일절 배제하고 일본의 피해 사실만을 기록하려 하기 때문이다. 한국 문화재청 관계자는 “불교 성전 총서와 히로시마 원폭 자료 모두 등재 취지나 의도가 무엇인지, 등재에 필요한 ‘진정성’과 ‘완전성’을 갖췄는지 등을 우리 정부도 상세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유네스코에서 신청서를 공개하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