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바둑 여제' 최정 9단, 오청원배 우승 도전…'결전지' 중국으로 출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한국기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바둑 여제' 최정 9단이 오청원배 우승컵 사냥을 위해 29일 중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 본선4강에 오른 최정 9단은 오청원배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4강은 30일 열리며, 12월 2-4일 결승3번기가 이어진다. 모든 경기는 중국 푸저우(福州) 오청원회관에서 진행된다.

최정 9단의 중국 원정에는 오정아 국가대표 코치와 절친한 후배 송혜령 3단이 동행했다.

오청원배 본선 24강-8강 경기는 지난 6월 온라인으로 펼쳐졌다. 그 결과 최정 9단과 중국 저우훙위 7단과 팡뤄시 5단, 일본 후지사와 리나 6단이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는 대회를 주최한 중국에서 9명이 나선 것을 비롯해 한국 5명, 일본 4명, 대만 2명, 북미 2명, 유럽 2명 등 총 24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본선4강은 최정 9단 vs 팡뤄시 5단, 저우훙위 7단 vs 후지사와 리나 6단의 대결로 한중전 1경기, 중일전 1경기로 벌어진다. 상대전적은 최정 9단이 팡뤄시 5단에게 1승, 저우훙위 7단이 후지사와 리나 6단에게 3승 1패로 앞서있다.

중국 주최 대회인 오청원배에서 한국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초대 우승자 김채영 8단을 비롯해 최정 9단(2·4회), 오유진 9단(5회)이 도합 4번의 우승을 일궈냈고, 중국은 저우훙위 7단(3회)이 한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중국 위기(圍棋)협회와 푸저우시인민정부가 공동주관하고 푸저우시체육국·구러구인민정부·창러구인민정부·푸저우시위기협회가 공동주최하는 제6회 오청원배 세계여자바둑대회의 우승상금은 50만 위안(약 9070만 원), 준우승상금은 20만 위안(약 363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