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김다현 ‘현역가왕’ 등판…국가대표 톱7 선발전 도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MBN 캡처


김다현이 막내 현역 국가대표 가수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28일 첫 방송된 MBN ‘현역가왕’에 출연한 김다현은 31명 참가자들이 오디션 최초로 도입한 자체 평가전에서 ‘삼백초’를 불러 26명으로부터 인정 받았다.

최하 점수 3명이 탈락하는 경연에서 김다현은 현역 막둥이로서 참가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남다른 경연 실력을 뽐냈다. MC 신동엽이 “쟁쟁한 오디션에 참가해 두 차례 모두 탑3에 오른 현역 4년 차 가수”라고 소개했다.

무대에 오른 김다현은 “오디션에서 2등하고 3등은 해봤는데 1등은 아직 못해봤다”며 “국가대표가 될 때까지 그때까지 현역가왕 막둥이 김다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성원을 당부했다.

‘현역가왕’ 출연을 결심한 후 일본어 교재를 구입해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화면에 등장한 가운데 일본어로 자신을 소개한 후 “어엿한 현역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국가대표 가수를 향한 의욕을 보여주었다.

김상배 원곡의 ‘삼백초’를 선곡하자 심사위원 이지혜는 “난이도 높은 선곡”이라고 관심을 나타냈고, 손태진은 “진심을 드러내는 노래”라며 김다현의 가창력에 기대감을 나타낸 가운데 김다현은 26명의 인정 버튼을 받으며 잔류 안정권 점수를 획득했다.

한편 다음주 예고편 영상에서 눈물을 흘리며 대기실 복도를 걸어가는 김다현을 선배 가수 린이 달래주는 모습이 등장해 시청자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이투데이/황효원 기자 (hyow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