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시청자들요?”…정유미, 억지 악플러를 향한 센스있는 대처 ‘호감 급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정유미.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함상범 기자]배우 정유미가 악플러에게 유쾌하게 대처했다.

정유미가 지난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에 나선 가운데 자신을 저격하는 네티즌에게 유쾌하게 대처해 이목을 끌었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방식을 택한 정유미는 팬들이 질문을 남기면 정유미가 선택해 공개적으로 답변을 남겼다.

스포츠서울

정유미 SNS. 사진 | 정유미 SNS 캡처



팬과 배우 사이에서 자연스러운 대화가 오가던 중 한 네티즌은 “여우주연상 받은 거 배우로서 부끄럽지 않냐. 시청자 입장에선 정말 황당했다”고 남겼다. 지난 24일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정유미의 성과를 공격한 것이다.

정유미는 “시청자들요?”라는 질문으로 답을 대신했다. 보통 TV 드라마를 보는 사람을 시청자라고 하지만, 영화나 공연을 관람한 사람들은 일부 금액을 지불하고 작품을 보러 왔기 때문에 볼 관(觀)에 손님 객(客)을 붙인 관객으로 호칭한다. 순간적으로 악플러의 허점을 노려 유쾌하게 대응한 정유미에 대한 이미지도 좋아지고 있다.

한편, 정유미는 영화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수상 후 정유미는 “영화 ‘잠’을 극장에서 봐주신 많은 관객분과 응원해 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내가 이 상을 받다니 진심으로 영광이다”라는 소감을 남긴 바 있다.

intellybeast@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