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혼례대첩’ 로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새 월화드라마 ‘혼례대첩’ 로운이 ‘6척 3촌’ 훤칠한 비주얼이 돋보이는 ‘조선의 울분남: 더 비기닝’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0월 30일(월)에 첫 방송 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혼례대첩’(극본 하수진, 연출 황승기, 김수진)은 조선 시대 청상부마와 청상과부가 만나 원녀, 광부(조선시대 노처녀와 노총각을 이르는 말) ‘혼례 대작전’을 펼치는 고군분투 중매 코믹 멜로 드라마다. 한양 최고 울분남 청상부마 심정우와 이중생활을 하는 청상과부 정순덕이 힘을 모아 우당탕탕 ‘조선판 러브 액츄얼리’를 선보인다.

특히 ‘혼례대첩’은 ‘대박부동산’에서 흡입력 있는 서사의 힘을 보여준 하수진 작가와 ‘출사표’, ‘저스티스’,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연출력을 뽐낸 황승기 감독,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맹활약 중인 배우 로운과 조이현이 주인공으로 나서 뜨거운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로운은 전작 ‘연모’ 이후 오랜만에 KBS 사극으로 돌아와 한층 더 성숙해진 연기력과 다채로워진 표현력을 증명한다. 로운이 ‘혼례대첩’에서 청상부마이자 ‘조선 최고 울분남’ 심정우 역을 맡아 어디에서도 본 적 없던 꼰대력 넘치는 원칙주의자 유교보이를 오롯이 그려내는 것. 이전과는 다른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통해 생동감 넘치는 코믹 연기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혼례대첩’ 로운이 ‘조선 최고의 울분남’으로 등극한 심정우의 핵심적인 면면들을 담은 장면들이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심정우(로운)가 장원급제복과 혼례복을 입은 모습으로 ‘울분의 시작’을 알리는 장면. 심정우는 수많은 선비들이 도전한 과거 시험장에서 명석한 두뇌와 돌직구 팩폭으로 다른 선비들을 압살하는 저력을 발휘한다. 이어 최연소 장원급제 후 장원급제자들의 맨 앞자리를 당당히 차지하며 확고한 포부를 내비쳐 미워할 수 없는 야망 캐릭터임을 드러낸다.

이내 심정우는 화사한 혼례복을 입은 신랑으로 변신하지만, ‘6척 3촌 눈부신 비주얼’과 대비되는 흙빛 얼굴을 한 채 불편한 심기를 여지없이 표출해 불길함을 자아낸다. 과연 최연소 장원급제 후 별안간 부마에 간택된 심정우가 ‘울분’을 시작한 이유는 무엇일지 ‘울분남’에 등극한 심정우의 복잡다단한 심리 변화가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로운은 ‘조선 울분남: 더 비기닝’ 장면을 촬영하면서 강렬한 눈빛과 다부진 제스처로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더욱이 로운은 현장 곳곳에서 무한 에너지를 쏟아내며 활기를 북돋는가하면, 심정우 캐릭터에 대한 분석을 거듭,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으로 현장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로운은 새로운 연기 변신에 있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각별한 열정을 지닌 배우”라는 칭찬과 함께 “로운의 천의 얼굴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혼례대첩’의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혼례대첩’은 10월 30일(월) 밤 9시 45분에 첫 방송 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