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라디오스타' 정준하·윤현민, '가문의 영광' 출연료 폭로 "몰상식 수준"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라디오스타 /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라디오스타' 정준하, 윤현민이 '가문의 영광: 리턴즈' 출연료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27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추석 특집에서는 배우 정준호, 정준하, 윤현민, 유라가 함께하는 '전과자들'로 꾸며졌다.

이날 정준하는 '가문의 영광: 리턴즈' 출연에 대해 "이 작품이 11년 만의 후속 편이다. 김수미 어머님이 옛날에 '가문' 시리즈 같이 했던 동료들과 이 작품을 꼭 같이 하고 싶다 해서 하겠다고 하고 했다. 근데 제가 제작자를 아는데 출연료로 이런 돈을 주더라. 말도 못 한다"고 적은 페이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정준호는 "출연료가 통장에 들어보면 전작에서 받은 돈이 있지 않냐. 그거에 준해서 상식적인 선에서 준다"며 "'가문의 영광' 시리즈를 찍을 때도 돈이 들어왔는데 우수리(거스름돈)를 떼고 들어온 줄 알았다. 배달 사고라도 난 줄"이라고 공감했다.

정준하는 "11년 전에 받은 돈이 있지 않냐. 그거 보다 못하게 들어왔다. 저는 제작자랑 개인적으로 친하니까 '형 이게 뭐 하는 짓이야'라고 했다"며 "근데 제작자가 '네가 이해해야 한다. 다 적게 받았는데 너만 더 받으면 되겠냐'고 하더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윤현민은 "저도 사실 출연료 얘기를 들었다. 그때 '웃는 사장'이라는 예능프로그램을 하고 있었는데 전화가 왔다"며 "회사에서 '출연료 제시를 받았는데 큰일 난 거 같다'고 하더라"고 공감했다.

이와 함께 정준하는 "(출연료 상식선이) 몰상식이다. 대신 러닝 개런티(흥행 결과에 따라 추가 출연료를 지급받는 방식)가 어마어마하다. 관객 100만명부터 받는데 지금 쉬운 상황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