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中 언론, 제주도 중국인 불법취업 알선 범죄주의보 [여기는 중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미얀마에서 온라인 범죄에 가담한 중국인들이 공안에 붙잡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언론들이 자국민에 대한 해외 불법 취업 알선 범죄가 발생했다고 26일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인들이 취업이라는 미끼에 속아 도착한 곳은 다름아닌 제주도다. 25일 현지 언론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은 주제주 중국 총영사관이 25일 웨이신(微信) 공식 계정을 통해 발표한 ‘긴급 공지’내용을 인용해 최근 제주 중국 총영사관으로 여러 중국인들의 구조 요청이 있었다고 전했다.

구조 요청을 한 중국인들은 온라인을 통해 범죄 조직의 취업 알선 제안에 속아 제주도로 왔고, 여권까지 빼앗겨 중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영사관은“고수익을 미끼로 한 제안에 속아 제주도로 온 중국인들 중에는 강제로 수수료까지 지급해 경제적인 손실까지 입은 상태”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알렸다.

제주 중국 총영사관은 중국에 있는 자국민에게 “온라인에서 제주도 취업 관련 허위 정보를 믿지 말고 위급한 상황에는 경찰이나 제주총영사관으로 연락하라”며 주의를 요했다. 중국 언론에서는 이번 제주도 불법 취업에 대해 ‘제2의 미얀마 사태’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얀마사태는 9월 초부터 중순까지 미얀마 북부에서 온라인 사기에 가담한 중국인이 1500명이 넘게 본국으로 송환된 것을 뜻한다. 현지 미얀마 범죄 조직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취업을 미끼로 해외에서 강제 노동을 시키고, 보이스 피싱 등 불법적인 일에 가담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들어 동남아 여러 곳에서 온라인 범죄를 일으키던 범죄 조직들이 점점 중국 국경에 근접한 미얀마 북부 지역으로 이동해 중국 공안들의 단속이 심해지고 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