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아이셋 엄마 소유진 "힘들 땐 혼자만의 시간, 밸런스 유지해야" [화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소유진 화보 / 사진=우먼센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소유진의 화보가 공개됐다.

26일 한 매거진은 MBC 드라마 '연인'을 통해 여배우로 돌아온 소유진의 10월호 커버를 공개했다.

'내 사랑 치유기'의 김성용 감독과의 인연으로 극 중 소용 조씨 역할을 맡아 첫 사극에 도전한 소유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의 MC로 활약하면서도 세 아이의 엄마로 눈코뜰새 없이 바쁜 날을 보내고 있는 그 역시 오랜만의 '본캐'가 반갑다.

이번 화보를 통해 소유진은 드레스, 셋업 슈트, 쇼츠 등 다양한 스타일로 고혹적이면서도 우아한 또다른 모습을 뽐냈다. 결혼 후 단정하고 포멀한 스타일을 고집했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패션 아이템을 통해 새로운 스타일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소유진의 요즘 가장 큰 관심사는 미술이다. 아이들과 놀아주기 위해 아동 미술을 시작했는데, 어린이 미술사 에듀케이터 자격증을 따고 현대미술까지 공부하게 됐다. 유명한 작가의 대형 전시부터 크고 작은 갤러리에서 열리는 신진 작가들의 전시까지 모든 전시를 찾아보고 방문해 작품을 감상하는 것이 큰 취미이자 힐링이다.

그는 "신진 작가님들의 작품에서 느껴지는 남다른 에너지를 통해 위로와 힘을 받는다. 가족 모두 집에 걸린 그림을 보며 한 마디씩 하다 보면 그렇게 대화가 시작되고, 저희 가족만의 스토리도 만들어 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아이 셋을 케어하며 자신의 일까지 열심히 해내는 워킹맘으로서는 어떠냐는 질문에는 "너무 힘들거나 우울할 때, 또는 너무 에너지가 넘칠 때에도 평행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나 자신과 계속 대화를 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매일 무너져도 매일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그 밸런스를 유지하는 것. 그게 제가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활동할 수 있는 힘인 것 같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언제나 밝고 긍정적인 '소여사' 배우 소유진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은 '우먼센스' 10월호는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