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식품부 "추석 성수품 수급 안정에 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추석 성수품을 계획대로 공급해 국민 장바구니 부담 완화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어제(25일) 열린 '추석 성수품 물가 동향' 브리핑에서 "수급 상황을 고려해 명절 성수기 소비자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소비자 가격이 최소한 지난해와 크게 차이가 안 나도록 관리하겠다"면서 "할인 지원이라든지 정부 정책 지원을 결합해 관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