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박명수 "추석 때 엄마 일하고 아빠는 술? 꼰대 방식" 일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KBS 쿨 FM ‘라디오쇼’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문화에 일침을 전했다.

박명수는 23일 방송된 KBS 쿨 FM ‘라디오쇼’에서 추석을 준비하는 청취자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날 박명수는 추석 연휴를 언급하며 “연휴에도 의도치 않게 남들을 위해서 고생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 소방 공무원, 경찰 공무원, 도로공사에 계시는 분들, 국군 장병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인사를 남겼다.

이데일리

(사진=KBS 쿨 FM ‘라디오쇼’ 공식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청취자는 “초등학생 아들이 ‘빨리 추석됐으면 좋겠다. 할머니집 가서 맛있는 거 먹을 거야’ 노래를 부른다. 엄마는 추석이 싫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예전 같지는 않다. 추석이 예전처럼 시끌벅적하진 않다”면서도 “엄마들은 장 봐야 하고 상 차려야 하는 게 힘들지 않나. 그런 것들이 조금씩 부드러워지고 있는데 어머님이 그럴 때 옆에서 많이 도와드려라. 그거 힘든 거다”라고 말해 많은 청취자들의 공감을 샀다.

그러면서 “그게 꼰대 방식이다. 엄마, 할머니가 음식을 하고 아빠, 삼촌들은 술 마시고. 그거 너무 옛날 방식이다. 같이 만들고 같이 치우고 같이 술도 먹어야 한다”며 일침을 전했다.

‘라디오쇼’는 매일 오전 11시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