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종합] '13남매' 남보라, "자녀 계획? 부담스럽지 않게 한 4명 정도" ('편스토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스토랑'에 출연한 배우 남보라는 자녀 계획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배우 남보라가 자녀계획을 밝혔다.

이날 남보라는 부모님과 동생들을 위해 만두 100개를 빚었다. 어린 시절 항상 만두를 빚어 먹었다는 남보라는 "우리 식구들에게 만두 100개는 한 끼면 끝나는 양"이라 말했다. 1.6kg의 돼지고기 등장으로 이연복 셰프는 "보통 식당에서 쓰는 양이다"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익숙하게 밑간하며 계량 없이 다진 마늘, 참기름, 맛간장, 설탕 등을 추가하는 남보라는 거침없는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만두소 안에는 부추, 숙주, 당면들이 들어갔고 출연진들은 모두 감탄했다. 이에 남보라는 "저 정도는 돼야 한다. 섞으면 얼마 안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남보라는 "저희는 무만두를 자주 해 먹는다. 그래서 무가 많이 들어간다. 먹었을 때 속이 편하고 소화가 잘된다"라며 무를 채를 써는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13남매 중 장녀인 남보라는 요리 실력만큼이나 빠른 만두 빚는 솜씨도 보여줬다. 만두 하나를 빚는 시간은 11초로 터지지 않고 빚는 엄청난 신공을 보였다. 이연복은 "너무 잘한다. 만두 고수네"라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머니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받은 남보라는 "예전에 만두 얼마나 빚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남보라의 어머니는 "500개"라고 시크하게 대답했다. 이 말을 들은 이연복은 "만두 쉽지 않다. 우리 매장에서 매일 700개씩 했었다. 지금은 그만뒀다"라고 말했다. 붐은 "매장에서 700개 하는데 집에서 500개를 한 거냐"라며 혀를 내둘렀다. 순식간에 만두 100개를 빚은 남보라. 걸그룹 아이브 멤버 리즈는 "동생들을 위해 저렇게 하는 게 신기하다. 저도 장녀인데 굳이 저렇게 안 할 것 같다"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남은 만두소로 동그랑땡과 만둣국까지 만든 남보라는 "집에 음식을 해놓으면 가족들이 와서 알아서 먹고 치우고 간다. 이제는 좀 의무적으로 하는? 애들이 와서 맛있게 먹고 가니까 기분도 좋고 그래서 저도 하게 되더라"라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KBS 2TV '편스토랑'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족 단톡방에 완성된 음식사진을 올리자 동생들이 줄지어 답장을 남기는 모습을 보였다. 붐이 "다들 맛있게 드셨나"라고 묻자 남보라는 "이틀 만에 끝났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만약 결혼한다면 자녀 계획이 어떻게 되냐고 묻자, 남보라는 "제가 엄청 많은 형제들 속에 자라서 솔직히 많은 건 부담스럽고 그래도 한 4명 정도?"라고 답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