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종합] 3%대 위기의 tvN 드라마…"2023년 최고=반짝이는 워터멜론' 자신감 통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tvN 제공



반짝이는 청춘들이 돌아온다.

21일 오후 tvN 새 월화극 '반짝이는 워터멜론'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손정현 감독과 배우 려운, 최현욱, 설인아, 신은수가 참석했다.

'반짝이는 워터멜론'은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코다(CODA) 소년 려운(은결)이 1995년으로 타임슬립해, 어린 시절의 아빠 최현욱(이찬)과 밴드를 하며 펼쳐지는 판타지 청춘극이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 '킬미, 힐미' 진수완 작가가 약 6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텐아시아

tvN 제공



손정현 감독은 "'약한 영웅'의 선량한 양아치가 '꽃선비' 강산을 만나 사람이 되는 이야기다. 근데 알고 보니 그들은 부자지간인 것이다. 그러면 쉽게 이해 가능할 것이다. 멀찍이 서서 바라봐도 므훗하고 웃음이 지는 작품이다. 어떨 때는 눈물 한 방울 흘리고 혼자 있을 때는 오열할 수도 있다. 여러 사람이 있을 때 눈물 찡긋 할 수 있는 작품일 것이다. 2023년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라고 최현욱 씨가 말했다"라고 언급했다.

코다(CODA)를 소재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진수완 작가님이 드라마 본질의 순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수 있도록 ‘코다’라는 소재에 잘 녹이셨다. 코다는 침묵의 세계과 음악을 잘 이어주는 데에 가장 적합한 소재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tvN 제공



려운은 극 중 수어를 능숙히 사용해야 하는 은결 역을 맡았다. 려운은 "수어를 배우길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새로운 소통과 새로운 장르를 배운 게 너무 기분 좋았다"고 말하면서 "힘든 부분도 있었다. 극 중 은결이가 완전 어릴 때부터 가족들 사이 다리 역할을 해 수어를 능숙하게 해야 하는데 수어를 하며 연기를 하는 게 어렵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최현욱은 은결의 아빠 이찬 역을 맡았다. 최현욱은 "이찬은 열정이 과다한 텐션을 가진 친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녀와 나이를 불문하고 학창 시절 처음 접해보는 감정이 크게 다가오지 않나. 그런 순수한 경험을 했을 때 나오던 감정을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텐아시아

tvN 제공



설인아는 모두가 사랑했던 만인의 뮤즈, 강북 일대에 소문난 얼짱 예고생 세경을 연기한다. 그는 "뮤즈, 여신 등 모든 수식어가 다 듣기 좋은데 제일 좋다고 느낀 건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그 소녀'다. 과거로 타임슬립하는 드라마여서 '사랑했던'이라는 과거형 문장이 너무 좋더라. 우리 드라마의 결과 맞는다"라며 미소 지었다.

설인아는 "제목만 봤을 때는 감이 오지 않았다. 어떤 장르이며 어떤 내용을 담고 있고 대체 뭘까 하며 시장에 대한 이야기인가 하면서 혼자 시장까지 다녀왔다. 대본을 펼쳤을 때는 감동과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인물 한명 한명에게 반짝이는 어떤 게 있는데 우리가 찾아가는 내용이어서 재밌게 봤다. 여러분은 이걸 꼭 봐야 한다"라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텐아시아

tvN 제공



신은수는 피아노 제조회사를 운영하는 아버지와 성악을 전공했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선천적 청각 장애인 청아 역으로 출연한다. "처음에 청아라는 역할을 만났을 때 선천적인 농인이니까 다른 점이 존재하지 않나. 처음엔 영화나 책 등 농인에 대해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들을 많이 찾아봤다. 그 이후에 청아가 느끼는 감정에 충실하고자 했다"라고 전했다.
텐아시아

tvN 제공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설인아는 "차마 생각하지 못했던 따뜻함을 안길 것이다. 이번 가을~겨울 드라마를 보며 따뜻한 청춘을 느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