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소' 포착돼 곤혹 치른 고민정…"못 믿겠지만 저는 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무현·조국처럼 놓치고 싶지 않아"

"당원 문자 쇄도…사퇴하라면 하겠다"

한국경제

출처=TV조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자신은 부결 표를 던졌다고 주장했다.

고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젠 비공개회의에서만 말할 것이 아니라 공개회의에서도 제 의견을 솔직히 밝히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검찰 소환에 응해야 한다', '(김남국 의원) 코인 사태에 대해 잘못을 인정해야 한다', '대의원제 폐지는 지금 다뤄선 안 된다' 등 이 대표에게 여러 고언을 해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제게 체포동의안 가부를 묻길래 부결 표를 던졌다"면서 "사람이 사경을 헤매는데 노무현처럼 조국처럼 놓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제가 이런 말을 한들 제 말을 믿어주시겠나"라고 말했다. 전날부터 개딸 등 야권 지지자들로부터 '반란표'를 행사한 의원으로 지목되면서 이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고 최고위원은 또 "체포동의안 당론 지정을 반대했다"며 "표 단속이 불가능한 사안을 당론으로 지정한다고 한들 가결을 찍은 의원들의 마음이 변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부결 당론을 하지 않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다음 총선에 당선을 막겠다'는 당원들의 문자가 쇄도하고 있다"며 "지도부에서 저만 빠지면 된다는 말도 들었다. 당원들이 사퇴하라고 한다면 사퇴하고 남으라면 남겠다. 다만 거짓과 위선의 정치인으로 남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전날 한 방송사 자료 화면으로 인해 친야(親野) 성향 누리꾼들과 이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고 의원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이재명 체포안 가결'이라고 적힌 자막 위로 고 의원이 활짝 웃고 있는 방송 화면이 확산하면서다. 이에 고 의원은 "본회의가 시작되기 전 입장 모습이다. 표결 이후 상황이 아니다. 착오 없으시길 바란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공지했다.

한편 전날 국회 본회의 표결에 부쳐진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재적 의원 295명 가운데, 찬성 149표·반대 136표·기권 6·무효 4로 가결됐다. 민주당 등 야권에서 반란 표가 29표 나왔다. 야당 대표 체포안 가결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