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중매술사' S대 출신 변호사 겸 모델 男 "키 168 이상 모델체형女 원해"[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뛰어난 지능을 가진 남성이 '중매술사'에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KBS Joy '중매술사'에는 37살 정덕연씨의 중매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덕연씨는 훤칠한 키, 모델 같은 워킹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선녀들을 만나봐야하는데 첫 번째 조건으로 인해 등장이 새롭다고 한다"며 첫 번째 조건을 공개했다. 정덕연 씨가 제시한 첫 번째 조건은 "키 168cm 이상 모델 체형"이었다.

신동엽은 "키와 체형을 대놓고 조건으로 말씀해주셨는데 이유가 있냐"고 물었고, 정덕연씨는 "제가 자기관리를 해야하는 면이 있다. 그럴때 몸매를 유지하고 자기관리를 하는게 어렵다는걸 깨달아서 여성분도 그렇게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시는 분이라면 끈기있고 성실한 분일거라고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정덕연 씨는 선녀들 한명한명을 에스코트하며 함께 워킹했다. 이어 신동엽은 "본격적으로 조건 검증하기 전 첫인상 호감도 알아보려고 한다. 눈길이 조금이라도 더 가는 한분을 골라달라. 나중에 바뀔수도 있지만 첫 느낌 첫 인상으로 버튼 눌러달라"고 말했고, 정덕연 씨는 그린선녀를 택했다. 그는 "무대에서 어떤 느낌을 가지실까 생각해봤다. 그랬을때 친근하게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첫번째 조건 검증을 위해 선녀들의 키를 공개했다. 레드선녀는 167, 블루선녀는 160, 그린선녀는 168, 옐로선녀는 167로 아슬아슬하게 그린선녀만 조건에 부합했다.

그린 중매술사는 "제18회 '영양고추아가씨 선발대회'라는 미인대회에서 1등을 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자기관리를 잘했다고 할수있다"고 자신했고, 블루 중매술사는 "그렇게 말씀하시면 슬픈게 (블루선녀는)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그리고 축구, 헬스, 요가, 주3회 런닝으로 다져진 몸매다. 가냘퍼보이는 모습보다 완전히 반전매력이 있는 분이라고 할수있다. 굉장히 활동적이고 자기관리가 철저한 분"이라고 자신했다.

OSEN

또 레드중매술사는 "키는 1cm 부족했지만 운동과 헬스와 요가로 다져진 체형이 1cm를 커버할수있지 않을까"라고 말했고, 옐로중매술사는 "의뢰인이 키를 가장 중요하게 얘기를 하셨는데, 1, 2cm 전도는 애교로 봐달라"고 말했다.

정덕연 씨는 "무대에서 네분의 매력이 이미 한도초과가 된것같다. 168 이상으로. 모두 느꼈는데 168 이상인데 또 다른 매력이 있으셨던것 같아서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후 의뢰인의 일상 영상이 공개됐다. 알고보니 의뢰인은 모델로 활동중이었다. 정덕연 씨는 "작년에 모 방송사에서 슈퍼모댈 선발대회 나가서 거기서 슈퍼모델로 선발돼서 만2년차 됐다"며 "모델일은 원래 꿈이 있었는데 간직만 하다가 간직했던 꿈을 꺼낸거다. 트레이닝도 받고 좋은기회 돼서 무대에도 서고 불러주시는 데가 있어서 다행히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아니라 "제가 예전에 호텔에서 일을했다. 호텔리어였다. 비서1급, 호텔서비스사, 스포츠경영관리사, 조주기능사, 국제바텐더 자격증이 있다"고 자격증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정덕연 씨의 현재 직업은 변호사였다. 그는 "자격증을 또 따고싶었는데 공부를 잘하다 보니 문과에서 어떤 자격증이 좋을까 고민하다가 로스쿨 가게 돼서 변호사 됐다. 로스쿨이 3년인데 3년 해서 딱 땄다"고 밝혔다. 이어 '중매술사'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결혼이 너무 하고싶다. 제가 사랑이 많은 편이라서 사랑을 줄수있는 평생의 반려자를 찾고 있다. 제 넘치는 사랑을 받아주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의뢰인의 전체 스펙도 공개됐다. 86년생 37세, 현재E법률사무소 변호사였다. S대 정치외교학부 졸업, Y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사 졸업을 했으며 키는 185cm, 연봉은 7200만원이었다. 옐로선녀는 "머리가 엄청 좋으신데 상대방도 그정도 지적 능력을 원하냐"고 물었고, 정덕연 씨는 "사실 지적 능력이라는게 제가 IQ가 높다고 해서 지적 능력이 높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본인일 열심히 하고 대화만 잘 통하면 감성이 통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중매술사들이 평가한 의뢰인의 매칭점수는 88점이었다. 레드중매술사는 "키, 외모, 전문직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플러스인데 나이와 연차에 비해 조금 아쉬운게 연봉이라 마이너스 드렸다"고 말했고, 블루중매술사는 "제가 평균을 많이 깎아먹지 않았나 싶다. 왜냐면 사주적으로 결혼운이 굉장히 약하다. 그래서 지금 시기를 잘 활용하시고앞으로 2, 3년밖에 안남았다 그걸 잘 활용해서 오늘 이 시간을 정말 잘 활용하지 않으면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정덕연 씨는 "제가 신실한 기독교"라고 받아쳤고, 그린중매술사는 "저는 높은 점수를 드렸다. 이제 정말 자리를 잡고 열심히 살아가려고 하는게 보이고 얼마든지 잘사려면 잘사실 분인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옐로중매술사는 "여성분들 통해서는 꼭 두뇌가 아니더라도 내가 갖지 않은 다른 면모를 가진 분들 만났을때 굉장히 플러스 효과가 된다. 그부분을 배우자 찾을때 집중하신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 Joy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