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6기 영철도 사과했으면"..'나솔' MC들도 뿔났다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나는 솔로' 영철의 언행을 두고 MC들도 뿔났다. 역시나 영숙, 영수, 영자 다음으로 사과할 이는 영철인가.

20일 오후 전파를 탄 SBS PLUS, ENA ‘나는 솔로’에서 16기 영철은 전날 언성을 높이며 싸운 광수에게 아침 인사를 건넸다. “잘 잤냐”고 인사하며 형인 광수의 엉덩이를 툭툭 쳤다. 이에 광수도 미소로 화답했고 이따 잠깐 대화하자고 얘기했다.

전날 광수는 쌍방 호감을 느꼈던 옥순과 틀어진 계기가 출연진의 뇌피셜 가짜 뉴스 때문에 빚어진 오해였다는 걸 알고 “영철이 옥순의 마음은 영수라고 하더라. 너무 화가 난다. 영숙은 경각심을 가지라고 하더라. 그들이 내게 옥순은 영수라고 했다”고 분노했다.

결국 광수는 자신에게 옥순의 마음을 잘못 전달한 영철을 불러왔다. 영철은 “그냥 나는 분위기가 그렇다는 거지. 영수랑 옥순의 러브라인이 나쁘지 않다고. 난 영수랑 얘기했다. 영수가 내비친 건 옥순이랑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광수는 “내가 영철한테 화를 내고 싶은 건 아니다. 그런데 그런 말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고 영철은 “내가 무슨 말을 했냐. 어떤 책임을 져야 하냐. 말 잘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에 기분이 나빠진 광수는 “테이프 깔까?”라며 도발했고 영철에게 “어떤 근거를 갖고 정확하지 않은 얘기를 해서 이 사달을 만들었냐”고 화를 냈다.

영철은 “난 대답할 의무가 없다. 내가 자신이 없는 게 아니라 아끼는 거다. 난 궁금하지도 않다. 내 일이 아니라서”라고 선을 그었다. 기가 찬 광수는 “남의 일에 관여하고 개입 해놓고 관심이 없다니”라고 분노했고 영철은 “형이 판단을 잘했어야지”라고 발을 뺐다.

OSEN

다음 날 광수는 “일단 내가 먼저 사과하겠다”라며 “내가 너무 화가 나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서 영철님한테 목소리 높이고 말을 강하게 한 거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에 영철은 “나는 뒤끝 없다. 형도 나한테 오해 아닌 오해가 있을 수 있으니까. 나는 이미 잊었다.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전반적인 상황을 아는 MC들은 광수의 일방적인 사과를 아쉬워했다. 이이경은 “영철도 미안하다는 단어를 꺼내면 좋을 텐데”라고 말했고 데프콘도 “방송을 보면 알 거다. 영철이 당시에는 광수가 화를 너무 내서 자신의 잘못을 인지 못했을 거다. 방송보고 할 거다”라고 거들었다.

그러나 이날 영철은 또다시 상철, 영자, 영숙 사이에 껴들어 훈수를 뒀다. 이를 본 이이경, 데프콘은 “에이”라며 야유를 보냈고 송해나는 “왜 자꾸 남의 마음을 자기네 마음대로 결정해”라고 지적했다. 데프콘은 “영철은 말을 아끼는 게 좋을 것 같다. 본인이 해결사라는 마음은 안 해도 될 듯하다”고 조언했다.

OSEN

MC들이 나서서 출연진의 인성을 염려한 건 흔치 않은 일이다. 이번 16기 돌싱 특집은 한 번 사랑에 실패한 이들이 새로운 짝을 찾겠다고 왔지만 어쩐 일이지 지난 7월 26일부터 러브라인 대신 감정 싸움으로 가득차 있다.

이미 영숙, 영자, 영수는 방송이 끝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리고 이젠 영철이 동료 출연한에게 사과할 차례. 하지만 그는 방송 이후 쏟아지는 악플에도 태연하게 평범한 일상을 SNS에 공개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