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천박사’ 이솜 “블랙핑크 지수, 너무 아름다워..모든 스태프 감탄하며 촬영”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채연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이솜이 ‘천박사’에 특별 출연한 블랙핑크 지수와의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21일 이솜은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이하 ‘천박사’)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신빨보다 말빨로 온갖 사건을 해결해온 천박사(강동원 분)와 인배(이동휘 분) 앞에 나타난 귀신 보는 의뢰인 유경(이솜 분)은 진짜 사건으로 관객들을 초대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이솜은 작품 모니터링에 대해 “개봉 시기에는 잘 본다. 그 이후에는 잘 못보고. 보낸 건 잘 못보는 편이다. 모니터링을 꼭 하는 편이기도 하고, 천박사 봤을 때 눈이 잘 담긴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천박사’에서는 블랙핑크 지수를 포함해 박정민, 조이현 등 다양한 스타들이 특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그 신은 저도 기대를 많이 했던 신이었고, 또 박정민 배우와 지수 씨가 같이 한다고 해서 굉장히 기대감이 높았다. 박정민 배우는 처음 현장에서 봤는데 에너지가 좋았고, 연기도 잘해주셨고 짧지만 긴 촬영이었다. 지치지 않고 하시는 모습을 보고 멋잇다는 생각했다”며 “지수 씨는 선녀 역으로 나왔는데 너무 감사했고 너무 아름다웠다. 그 말 밖에 안나올 정도로. 저도 감탄할 정도로 지수 씨를 봤고, 모든 스태프들이 정말 감탄하면서 촬영을 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추석 대작 영화 중 예매율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초반 스타트가 좋은 ‘천박사’지만, 현재 극장가 상황이 긍정적인 상황은 아니다. 부담감은 없냐는 말에 “아무래도 있다.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인데, 모든 작품이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다”라며, 흥행작 욕심에 대해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한 것도 있다. 대중성 있는 외강내유 작품이라”고 말했다.

‘천박사’는 영화 ‘기생충’,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헤어질 결심’ 등에서 조감독으로 활약한 김성식 감독의 입봉작이다. 이솜은 “처음 감독님을 봤을 때도 그랬지만, 단단한 모습이 있으셨다. 상상하는 게 명확했고, 뭘 여쭤보면 아주 명확하게 답변을 주셨다. 촬영을 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단단함이 아주 좋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주 만족스럽고 첫 데뷔작을 함께해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OSEN

그는 “저는 사실 액션을 워낙 하고 싶은 사람이고, 이제 몇년 안 남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작품 안에서 뛰는 신이 많았는데, 저는 헥헥거리는데 강동원 선배님은 되게 가벼워보이시더라. ‘괜찮으세요?’ 여쭤보면 아무렇지 않아하시고, 액션도 직접 하시고, 체력도 좋으시고. 저도 날렵하게 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함께 촬영했던 선배 배우들에게 배운 것을 언급했다.

또한 이솜은 “이번 영화에서 액션이 많지는 않았다. 눈 CG작업들이 기술적인 합이 많았어야 해서 그런 부분이 액션이라고 생각했다. 제가 하고싶은 장르는 액션이기도 하다. ‘길복순’ 때도 액션물인데 그때도 총을 많이 쐈다. 몇년 안남았다는 건 힘이 좋고 에너지가 좋을 때 액션을 하고 싶다는 의미다. 한해 한해 체력이 다르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카메라 동선과 저의 합이 맞아 떨어져야만 하는 타이밍이 많았다. 기술적인 합, 과정이 액션에 가깝게 느껴졌다. 오히려 그런 것들이 재밌게 느껴져서 현장에서 재밌게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솜이 출연하는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오는 9월 27일 개봉한다. (인터뷰③으로 이어집니다.) /cykim@osen.co.kr

[사진] 매니지먼트mmm, CJ E&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