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강풀 작가 “한효주 캐스팅? ‘당신 남편이 조인성이 될 거다’ 설득했다” (문명특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 유튜브 ‘문명특급 - MMT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강풀 작가가 ‘무빙’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14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 MMTG’에는 ‘(SUB) 무빙 강풀 작가가 직접 푸는 이 장면에 숨겨진 소름돋는 의미ㄷㄷ 크리스마스에 일부러 키스신 찍은 게 사실인가요? / [문명특급 EP.309]’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강풀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풀은 ‘무빙’ 섭외 비하인드로 “조인성 씨한테 만나자고 연락이 왔다. 원작 만화를 이틀 만에 다 봤다고 하면서 그 자리에서 바로 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한효주 씨는 중년의 엄마 역할을 할 수 있을까해서 고사하려 했던 것 같다.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 단단한 이미지였으면 좋겠는데 나는 효주 씨가 바로 그런 것 같다’ ‘당신 남편이 조인성이 될 거다’ 그렇게 설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조인성과 한효주를 붙여 놓으면 너무 아름답지 않나. 사탕 같은 것도 주면서 설득했다”라고 덧붙였다.

조인성과 한효주가 특별한 날 키스신을 찍었다는 언급에 “둘 다 솔로니까 감독님의 의도가 약간 있었던 것 같다. 제작진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크리스마스 때는 배우들끼리 마니또를 했다”라고 밝혔다.

강풀은 “원래 하면 안 되는 짓인데, 누구 대본을 전할 때는 매니지먼트를 통해서 전해야 한다. 그런데 모르니까 배우한테 바로 전화해서 전달했다. 류승완 감독이 동네 친한 형이다. (류승범과) 영상 통화 좀 하게 해달라고 했고 도와달라고 했더니 ‘형 할게요’해서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최근에 술자리를 가장 많이 한 사람이 조인성이라며 “(주종을) 안 가리고 먹는다. 소주도 마시고 위스키, 막걸리도 마신다. 제 작업실에서 주로 만난다”라고 전했다.

‘무빙’ 결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풀은 “한꺼번에 세 개의 이야기가 다 같이 나온다. 세 개는 전부 직선의 이야기다. 재밌을 거고 원작과는 부분적으로 다른 결말, 그리고 관객들이 원하는 결말이 나올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한 시즌제 여부에 대해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확실하진 않다”라고 밝혔다.

tha9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