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방통위, 메타 부사장과 AI·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타 "여론 양극화·가짜뉴스 우려 알고 있다"

비즈워치

이상인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조엘 캐플란(Joel Kaplan) 메타 플랫폼(Meta Platforms, Inc.) 글로벌 정책총괄 부사장과 면담하고 있다./사진=방통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상인 상임위원이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조엘 캐플란(Joel Kaplan) 메타 플랫폼(Meta Platforms, Inc.) 글로벌 정책총괄 부사장과 면담하고 인공지능(AI)·메타버스(확장가상세계) 이용자 보호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메타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인 페이스북(Facebook)과 함께 인스타그램(Instagram), 왓츠앱(Whatsapp), 오큘러스(Oculus)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면담에서 방통위는 인공지능·메타버스 이용자 보호, 알고리즘 투명성 강화, 누리소통망(SNS)에서의 불법정보 유통방지 등에 대한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아울러 안전한 디지털 이용환경 조성과 국내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메타의 노력을 청취했다고 방통위는 전했다.

이상인 상임위원은 이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방통위가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이용자 보호 정책에 관심을 가져줘서 고맙다"며 "최근 한국 사회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 금융·도박·마약 정보 및 디지털성범죄물 유통 근절을 위해 더욱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캐플란 부사장은 국내 법 준수를 위한 투명성 보고서 발간, 개발자 행동강령 마련 등 메타의 노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메타는 인공지능·확장가상세계 관련 서비스를 개발할 때 여론 양극화와 특정집단에 대한 편견 형성,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한 가짜뉴스 생산 등에 대한 한국 정부의 우려를 알고 있다"며 "이를 잘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앞으로도 메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국내 이용자 보호를 위한 정책적인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