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표창원, 국회의원 시절 유영철이 접근…"교도소 옮겨주면 추가살인 밝힌다고" (일타강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기자) '일타강사' 표창원이 과거 유영철이 접근했던 일화를 전한다.

7일 방송될 MBC ‘일타강사’에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로파일러 권일용과 표창원이 강사로 등장한다.

이날 이들은 프로파일러로서 직접 수사에 참여한 실제 범죄 사건과 함께 대한민국 범죄 연대기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또 직접 대면했던 범죄자들과 얽힌 생생한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표창원은 국회의원 시절, 수감 중이던 연쇄살인범 유영철이 자신에게 접근해 “추가 살인을 자백할테니 서울 소재의 교도소로 이감해달라”는 제안을 해왔던 일화를 밝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권일용도 연쇄살인범 강호순과의 대면 당시 강호순이 “물 좀 떠다 주시죠?”라고 말하며 대화 중단을 유도한 일화를 공개하는데, 수사관 입장에서는 조사를 계속 해야 하다 보니 순간적으로 조종당해 물을 떠다 주게 될 수 있다고 밝혀 충격을 더한다.

이처럼 상대가 조종당하는 것을 느낄 새도 없이 심리적 조종과 통제를 가하는 것이 사이코패스들의 특징이라는 것.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더해 두 강사는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는 폭력의 굴레인 ‘아동학대’와 ‘가정폭력’의 심각성에 대해 이야기하며 범죄의 대물림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주변에 대한 관심과 사회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이날 수강생으로 등장한 빅스의 켄은 이에 크게 공감하며 어린 시절 자신이 친한 친구를 가정폭력으로부터 구해낸 일화를 공개한다. 항상 멍이 들어있던 친구가 있어 가족들에게 이야기했는데 이후 가족들이 친구의 부모를 찾아가 확인해 보니 아동학대였다는 것.

켄이 현재는 그 친구가 CEO로 성장해 많은 기부를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하자, 수강생들은 “켄의 관심과 사랑 덕분에 친구의 삶이 달라졌다”고 칭찬하며 박수갈채를 보낸다.

또한 권일용, 표창원은 범행 동기가 뚜렷했던 80년대를 시작으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가 생겨난 2000년대, ‘묻지 마 범죄’가 성행한 2010년대를 거쳐 디지털 성범죄가 만연하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범죄 양상의 변화와 사회적 연관성에 관해서도 다룬다.

악의 마음을 읽는 프로파일러 권일용X표창원이 전하는 대한민국 범죄 연대기와 우리 모두가 꼭 알아야 할 범죄 예방법은 7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일타강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BC '일타강사'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